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학교 폭력

[뉴스1 ★]김가람 빠진 르세라핌, 5인조로도 충분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르세라핌, 김가람 빈틈 안보인 5인조 '쇼챔' 무대

뉴스1

'학폭논란' 김가람이 활동 중단을 선언한 가운데 르세라핌이 5인조로도 완벽한 무대를 선보였다. © News1 권현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하이브 최초 걸그룹 르세라핌(LE SSERAFIM) 김가람이 지난 2일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데뷔 앨범 ‘FEARLESS’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취재진의 '학폭 논란'에 대한 질문을 듣고 있다. © News1 권현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양=뉴스1) 권현진 기자 = 걸그룹 르세라핌(LE SSERAFIM)이 5인조로도 완벽한 호흡을 선보였다.

르세라핌의 카즈하, 김채원, 허윤진, 사쿠라, 홍은채는 지난 25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MBC 드림센터에서 진행된 ‘쇼챔피언’(이하 쇼챔)에 출연했다.

이날 르세라핌은 데뷔 타이틀 곡 ‘FEARLESS’를 마치 원래 한 팀이 5인조였던 것처럼 풍성하게 채우며 찰떡 호흡을 자랑했다. 김가람이 원래 맡았던 오프닝 무대는 허윤진이 맡아 빈틈을 메꿨다.

앞서 김가람은 연습생 시절부터 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바 있다. 데뷔 후 추가로 그의 ‘학폭 의혹’이 제기되며 데뷔 18일 만에 활동을 중단, 르세라핌이 6인조에서 5인조로 일시 재편됐다.

한편 이날 ‘쇼챔’에서 르세라핌은 다비치의 '팡파레', 원어스의 덤벼(Bring it on), 임영웅의 '다시 만날 수 있을까', 아스트로의 '캔디 슈가 팝(Candy Sugar Pop)'과 함께 1위 후보에 올랐으나 아쉽게 아스트로에게 1위 자리를 내줬다.

뉴스1

르세라핌 김채원이 25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MBC 드림센터에서 열린 ‘쇼챔피언’에서 화려한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 News1 권현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르세라핌 사쿠라가 25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MBC 드림센터에서 열린 ‘쇼챔피언’에서 매혹적인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 News1 권현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르세라핌 카즈하가 25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MBC 드림센터에서 열린 ‘쇼챔피언’에서 멋진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 News1 권현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르세라핌 홍은채가 25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MBC 드림센터에서 열린 ‘쇼챔피언’에서 화려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 News1 권현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르세라핌 허윤진이 25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MBC 드림센터에서 열린 ‘쇼챔피언’에서 멋진 공연으로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 News1 권현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르세라핌이 25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MBC 드림센터에서 열린 ‘쇼챔피언’에서 화려한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 News1 권현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르세라핌 카즈하, 김채원(오른쪽)이 25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MBC 드림센터에서 열린 ‘쇼챔피언’에서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 News1 권현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르세라핌 김채원(가운데)이 25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MBC 드림센터에서 열린 ‘쇼챔피언’에서 열정적인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 News1 권현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르세라핌 사쿠라(왼쪽부터), 허윤진, 김채원, 카즈하, 홍은채가 25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MBC 드림센터에서 열린 ‘쇼챔피언’에서 화려한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 News1 권현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르세라핌의 카즈하(왼쪽부터), 허윤진, 김채원, 홍은채, 사쿠라가 25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MBC 드림센터에서 열린 ‘쇼챔피언’에서 매럭적인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 News1 권현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rnjs337@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