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준석 "'계양을' 상당한 우위 갖고 있어…이재명 위축된 듯"

댓글 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노원구 중계주공1단지 노후 공공임대주택 현장을 둘러본 뒤 주민간담회장으로 들어서면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 =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6일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대해 "명분상 (저희 쪽이) 상당한 우위를 갖고 있다. 상대 후보도 상당히 위축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노원구에서 '주거복지 국정과제 실천을 위한 노후 공공임대주택 현장방문'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계양을 선거에 올인하는 느낌이 있는데 승기를 가져왔다고 보는지'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대표는 "선거라는 것은 승기나 여론조사 수치를 따지기 이전에 명분 있는 선거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실제로 인천 계양에서 벌어지고 있는 선거는 저희 당의 공천방식이나 선거에 접근하는 방식이 명분상의 상당한 우위를 가지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상대후보가 처음에 지역에서 굉장히 본인의 '개딸'이라고 하는 지지자들을 끌고 다니며 사람들의 지탄을 받는 방식으로 선거운동을 하다가 선거운동을 비공개로 전환하겠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이미 늦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사전투표를 하루 앞두고 유권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에 대한 물음에는 "이번 선거를 앞두고 정부 초기에 170여 석을 가진 거대야당에 많은 반대로 인해 눈살을 찌푸린 분이 있을 것"이라며 "특히 추경안을 놓고도 야당에서 협조하지 않아 이른 시점에 재난지원금으로 피해보상을 하는 부분에서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야당에서는 지난 2~3달간 인수위 시기부터 이어진 협조가 안 되는 상황을 빨리 포기하고 선거가 있다 하더라도 정부시책에 협조하는 모습을 보였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권성동 원내대표가 윤종원 IBK 기업은행장의 국무조정실장 내정을 두고 반대의사를 밝힌 데 대한 입장'에 대한 질문에는 "당내에서 정부 측 인사에 대해 의견을 내는 건 일상적인 상황이라고 판단한다"며 "대통령께서는 한덕수 총리에 대한 신뢰가 깊으시고, 책임총리로서의 역할을 하시기로 기대하고 있기 때문에 이 부분은 원만하게 해결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변덕호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