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해외 스타 소식

브루클린 베컴, 재벌2세 아내 위해 결혼서약서 타투 [할리웃통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박설이 기자]데이비드 베컴의 장남 브루클린 베컴이 새 문신을 공개했다.

브루클린 베컴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사진을 공개했다. 장문의 필기체 글이 그의 팔 한쪽을 덮을 정도로 빼곡하게 새겨져 있다. 아내인 배우 니콜라 펠츠에게 바치는 결혼 서약문이다.

서약문은 "니콜라, 네가 복도로 걸어 들어올 때 난 숨이 멎었어. 넌 오늘밤 너무 아름다고, 언제나 그래"라는 문장으로 시작한다.

이어 "너를 향한 내 사랑을 표현할 방법이 없어. 너를 보면 내 미래가 보여. 그리고 매일같이 너에게 사랑에 빠져"라는 절절한 사랑의 문구로 이어진다. 또 "나에게 일어난 일 중 최고의 일"이라고 결혼을 칭하며 "넌 오늘의 내가 있게 만들었어"라고 덧붙여 아내를 향한 애정을 표현했다.

우리 돈 1조 자산가인 베컴가의 아들 브루클린 베컴과 기업사냥꾼으로 유명한 미국의 유명 기업가 넬스 펠츤의 딸인 니콜라 펠츠는 지난달 9일 미국 플로리다 팜비치에 있는 펠츠가 저택에서 결혼식을 올리고 부부가 됐다.

결혼 후 브루클린 베컴은 브루클린 펠츠 베컴으로, 니콜라 펠츠는 니콜라 앤 펠츠 베컴으로 이름을 바꿨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사진=니콜라 펠츠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 TV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