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루머와 악플러

지상렬, ‘클론’ 고소 루머에 해명…“미안해서 피해 다녀” (신과 함께3)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지상렬이 개그 콤비 ‘클놈’ 활동 당시 실제 ‘클론’에게 고소를 당했다는 루머에 대해 해명한다.

27일 방송되는 채널S ‘신과 함께 시즌3’에서는 1996년 립싱크 코미디의 전설 ‘허리케인 블루’ 김진수, 이윤석과 센세이션을 일으킨 B급 개그 콤비 ‘클놈’ 지상렬이 ‘신카페’를 찾은 모습이 공개된다.

‘클놈’은 지상렬과 염경환이 만든 개그 그룹으로 당시 최고의 인기를 누리던 ‘클론’을 패러디해 시대를 앞서간 B급 개그를 선보이며 예상치 못한 웃음을 선사했다. 지상렬은 ‘클놈’으로 활동 당시 있었던 찐 ‘클론’의 고소 루머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B급 개그 콘셉트로 다양한 프로그램에 활약했던 ‘클놈’은 ‘클론’의 공식적인 허락을 받지 않은 상태였기에 “미안해서 피해 다녔다”라고 고백했다.

그러던 중 한 나이트클럽에서 실제 ‘클론’에게 소환을 당했던 에피소드도 공개했다. 혼날 각오를 하고 찾아간 곳에서 강원래가 한마디를 던졌다고. 이후 음악방송에서 컬래버 무대까지 펼쳤다고 해 이들의 운명적인 만남에 관심이 쏠린다.

또한 지상렬은 1996년 국민 유행송이 된 ‘묵찌빠 묵찌빠’에 대한 비밀도 밝혔다. 바로 원작자가 따로 있었던 것. 그는 원작자와 특별한 관계라고 밝히며 과거에 함께 예능에도 출연한 적이 있다고 해 MC들을 어리둥절하게 만들기도.

그런가 하면 연예계 주당으로 유명한 지상렬의 반전 모습을 알고 있는 신동엽의 깜짝 놀랄 제보도 이어졌다. 지난 ‘신과 함께 시즌3’ 방송에 게스트로 출연해 박선영을 향해 돌직구 애정을 보낸 그가 실제 회식 자리에서는 180도 다른 모습으로 변한다는 것. 신동엽은 “포스트 홍석천이라는 별명이 있었다”고 폭로해 현장을 폭소케 만들었다.

1996년 가수 ‘클론’과 개그 콤비 ‘클놈’ 사이에 어떤 일이 있었을 지, 또 방송에서의 모습과 다른 지상렬의 반전 실체는 어떨지는 오는 27일 방송되는 ‘신과 함께 시즌3’에서 확인할 수 있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채널S 제공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