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힘찬, 성추행 피소 억울…"성적 접촉 無, CCTV 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디스패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Dispatch=오명주기자] 'B.A.P' 출신 힘찬(본명 김힘찬·32)이 또 다시 피소된 성추행 혐의에 입장을 밝혔다.

힘찬 측 법률대리인은 26일 ‘디스패치’와의 전화 통화에서 "억울한 부분이 많다"며 "성적인 의도는 절대 없었다"고 해당 혐의를 반박했다.

강제추행이 아니라는 것. “가파른 계단 문을 열면서 위험 방지 차원에서 허리 쪽에 손이 갔다”며 “가슴을 만졌다는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성적인 접촉은 없었음을 강조했다. "외부 계단 CCTV 영상에서도 성적인 접촉이 없었음을 명확하게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한 매체에 따르면, 여성 A와 B씨는 지난 달 17일 서울 용산경찰서에 힘찬에게 강제추행을 당했다고 직접 신고했다.

두 사람은 이날 서울 용산구 한남동의 한 주점 외부 계단에서 힘찬을 처음 만났다. 힘찬은 술에 취한 상태였다.

A와 B씨는 “힘찬이 ‘위층으로 올라가자’며 허리를 두 손으로 감쌌다”며 “가슴을 만진 느낌이 들어 즉시 항의했다”고 주장했다.

강채추행 혐의는 벌써 두 번째다. 힘찬은 지난 2018년 경기 남양주의 한 펜션에서 20대 여성을 강제추행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0개월을 선고받았다.

한편 B.A.P는 지난 2012년 데뷔했다. 2018년 8월 멤버 2명(방용국, 젤로)이 탈퇴했다. 2019년 남은 멤버들도 소속사 전속 계약이 끝나면서 사실상 해체됐다.

<사진=디스패치DB>

<저작권자 © 디스패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