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원클럽맨' 정영삼, 현역 은퇴…다음 시즌 홈 개막전서 은퇴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대구 한국가스공사 정영삼이 은퇴를 선언했다.(KBL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프로농구 대구 한국가스공사의 프랜차이즈 스타 정영삼(38)이 현역에서 은퇴한다.

한국가스공사는 26일 "정영삼이 고향인 대구에 돌아와 의미 있는 2021-22시즌을 보낸 후 현역 은퇴를 선언했다"고 밝혔다.

정영삼은 대구 대성초, 계성중, 계성고, 건국대를 졸업하고 2007년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 4순위로 인천 전자랜드(한국가스공사 전신)에 지명됐다. 데뷔시즌 평균 10.8득점 2.6어시스트 1.7리바운드를 기록하며 두각을 나타냈고, 2008 베이징 올림픽 최종예선에서 국가대표로도 활약했다.

데뷔 이후 전자랜드와 한국가스공사에서 14시즌 활약한 정영삼은 KBL 통산 600경기 출장(통산 17호) 기록을 원클럽맨으로서 달성했다.

14시즌 동안 정영삼은 평균 7.8득점 1.7 리바운드 1.6어시스트의 성적을 남겼다. 2020-21시즌에는 이성구 페어플레이상을 수상하며 후배들의 모범이 되기도 했다.

한국가스공사는 "2021-22시즌 막판 유도훈 감독과 상의 후 은퇴를 결정했다. 구단과는 향후 함께할 수 있는 방향에 대하여 긍정적으로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정영삼의 은퇴식은 2022-23시즌 한국가스공사의 홈 개막전에서 진행할 계획이다.
yjra@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