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뮤지컬과 오페라

정지소, ‘커튼콜’ 출연 확정…무명 연극배우 서윤희 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정지소가 KBS 새 드라마를 통해 안방극장 시청자들을 만난다.

배우 정지소가 KBS 새 드라마 ‘커튼콜: 나무는 서서 죽는다’(연출 윤상호/ 극본 조성걸/ 이하 ‘커튼콜’)에 서윤희 역으로 캐스팅됐다.

‘커튼콜’은 북에서 온 시한부 할머니의 마지막 소원을 이뤄주기 위해 귀순한 손자를 연기하는 한 남자의 연극에 얽힌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정지소는 극 중 현재는 무명의 연극배우지만, 본래 인생의 ‘욜로(YOLO)’를 즐기고 있는 초엘리트 서윤희로 분한다. 서윤희는 유재헌(강하늘 분)이 속한 극단에서 함께 공연을 하는 동료 단원으로, 엄청난 대본 암기력과 특유의 순발력으로 어떤 역할이든 소화 가능해 단장에게 사랑을 듬뿍 받는 인물이다. 특히 서윤희는 극단 단원들과 전혀 다른 인생을 살고 있지만, 그 비밀을 숨기고 있다고 해 어떤 사연이 담겨 있을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정지소는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으로 자신의 이름을 각인시켰다. ‘기생충’에서 동익(이선균 분)의 딸 다혜 역으로 출연해 2020년 제26회 미국배우조합상 영화부문 캐스팅상을 수상했다. 이후 tvN 드라마 ‘방법’, KBS2 ‘이미테이션’ 등에 연이어 출연하며 영화 이후 자신에게 쏠린 기대감을 연기력으로 증명해냈다. 특히 ‘방법’은 첫 드라마 주연작 임에도 불구하고 냉혹한 방법사와 순진한 여고생이라는 두 얼굴을 가진 백소진 역할을 완벽히 소화해 20대를 대표하는 여배우로서의 가능성을 굳혔다.

정지소는 ‘커튼콜’을 통해 하지원, 강하늘, 성동일, 노상현 등과 다채롭게 호흡하며 새로운 인생 캐릭터의 탄생을 기대케 하고 있다. 특히 성동일과는 ‘방법’에서 각각 저주를 거는 능력을 지닌 10대 소녀 방법사와 국내 최대 IT기업 포레스트 회장이자 인간의 탈을 쓴 악귀 진종현을 연기하며 완벽한 호흡을 자랑한 바 있기에 두 사람이 어떤 모습으로 만나게 될지 더욱 기대가 집중되는 상황.

‘커튼콜’은 드라마 ‘달이 뜨는 강’, ‘바람과 구름과 비’, ‘사임당 빛의 일기’ 등을 연출한 윤상호 감독과 영화 ‘히트맨’, ‘청년경찰’ 등을 제작한 조성걸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따스한 메시지로 감동을 전할 2022년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인 ‘커튼콜’에 정지소의 합류 소식은 본 방송을 향한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를 더욱 끌어 올리고 있다.

한편, 정지소가 출연하는 KBS 새 드라마 ‘커튼콜: 나무는 서서 죽는다’는 본격적인 제작에 돌입했다.

현정민 기자 mine04@sportsworldi.com

사진=스카이이앤엠 제공

현정민 기자 mine04@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