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팝업TV]'유퀴즈' 유재석, 재산 456억설에 진땀 "비욘세 식사 대접할 정도는 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캡처



[헤럴드POP=천윤혜기자]방송인 유재석이 재산이 456억이라는 설에 또 다시 당황하며 진땀을 흘렸다.

지난 25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유재석의 재산 456억설이 다시 불거진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신순규 애널리스트가 출연해 투자회사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러던 중 조세호는 신순규 애널리스트가 "저희 회사는 오래된 가족이나 여러 나라의 중앙은행 고객들이 많다. 공식적으로는 1000만불 정도의 고객을 받는데 2500만불 정도 아니면 다른 곳 가시는 게 좋다고 한다. 300억 정도 있어야 한다. 그 이하면 저희한테 작은 고객이시다"라고 하자 유재석에게 "형은 가능하지 않냐"고 물었다. 이에 유재석은 "조용히 안 하냐. '오징어 게임' 때문에 내 재산 얘기가 그 이후로 계속 나온다"며 진땀을 흘렸다.

하지만 조세호의 유재석 몰이는 계속됐다. 씨엘이 게스트로 나와 비욘세를 언급하자 유재석은 "욘세씨는 뭐를 좋아하냐. 다음에 만나면 한 끼 사려고 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자 조세호는 "꽤 돈 많이 번다"며 씨엘에게 유재석의 재산에 대해 장난삼아 언급했다.

이를 들은 유재석은 "그런 얘기 하지 마라. 조셉 때문에 시작돼 재산 이야기가 계속 이어지지 않냐"라며 당황스러워했다. 그러면서도 "욘세씨 식사 한 끼 대접할 정도는 된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근 유재석의 재산에 대한 이야기는 그가 출연하는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유재석이 예능계에서 1인자 자리를 오래 유지하며 인기를 모으고 있기 때문에 가능한 일.

유재석의 재산이 456억이라는 장난 섞인 이야기가 퍼지자 유재석은 그때마다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그의 이런 모습은 더 큰 웃음을 유발했고 잊을 만하면 회자되고 있다.

이날도 다시 언급된 유재석의 재산. 그는 그 시작점이었던 조세호에게 버럭하면서도 비욘세에게 식사를 대접할 정도는 된다는 점을 시인하며 이를 웃음으로 승화시켰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