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대통령, 세종서 첫 '정식' 국무회의…"총리 중심 원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등 국무위원에 임명장 수여

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와 대화하는 윤석열 대통령
(세종=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한덕수 국무총리와 대화하고 있다. 2022.5.26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첫 정식 국무회의를 주재했다.

윤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지난해와 올해 세종시를 여러 차례 찾았는데 첫 방문날이 국회 운영위에서 세종의사당 설치 법안이 통과된 날로 기억한다"면서 "첫 국무회의도 세종시 국무회의장에서 열게 돼 감회가 새롭다"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자주 이곳 세종에서 국무위원 여러분과 수시로 얼굴을 맞대고 일하겠다"면서 "한덕수 총리를 중심으로 국무위원들이 원팀이 돼 국가 전체를 바라보고 일해주기를 거듭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오늘 회의에서는 '새 정부 지방시대의 비전과 전략'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해 보고자 한다"면서 "제가 인수위에서 새 정부는 지방시대를 중요 모토로 삼아 국정을 운영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6대 국정목표 중 하나로 '대한민국 어디서나 살기 좋은 지방시대'를 꼽았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어느 지역에 살든 상관없이 우리 국민 모두는 공정한 기회를 누려야 한다"면서 "이것은 새 정부가 지향하는 공정의 가치이기도 하다. 지방시대는 인구 절벽의 해법이기도 한만큼 중장기 전략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국무회의 개의선언하는 윤석열 대통령
(세종=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2.5.26 seephoto@yna.co.kr


이어 "이를 계기로 국가 전체 차원에서 균형발전에 대한 비전과 안목을 가지고 국무위원 여러분께서 일해 줬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부연했다.

윤 대통령은 국무회의에 앞서 국무위원들에게 임명장도 수여했다.

이날 임명장을 받은 국무위원은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비롯해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진 외교부·권영세 통일부·한동훈 법무부·이종섭 국방부·이상민 행정안전부·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한화진 환경부·이정식 고용노동부·김현숙 여성가족부·원희룡 국토교통부·조승환 해양수산부·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다.

박민식 국가보훈처장도 이날 임명장을 받았다.

윤 대통령은 임명장을 건네며 "잘 부탁드립니다"라고 당부했다.

기념촬영에서 "환하게 한번 웃어달라"는 사진사의 요청에 "선거라면 웃음이 그냥 나올걸"이라고 말해 국무위원 사이에서 웃음이 나오기도 했다.

airan@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