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방탄소년단 뷔, 열애설 침묵→첫 SNS…여전한 팬사랑 [스타★샷]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탄소년단 뷔가 SNS 활동을 재개했다.

25일 뷔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별다른 멘트 없이 한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뷔는 턱을 괸 채 카메라를 응시하는 모습이다. 흑백을 뚫고 나오는 카리스마와 훈훈한 외모가 감탄을 안긴다. 특히 이는 블랙핑크 제니와 열애설 이후 처음 올리는 게시물이라는 점에서 더욱 눈길을 끌었다.

또한 이날 뷔는 글로벌 팬 커뮤니티 위버스에서 한 누리꾼의 댓글에 화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누리꾼은 “태형아 보고 싶다”는 댓글을 남겼고, 이를 본 뷔는 한 손을 들고 인사하는 이모티콘과 하트 이모티콘을 남겼다. 오랜만에 근황을 전하며 팬사랑을 드러낸 것.

앞서 지난 22일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뷔와 제니의 데이트 목격 사진이 확산했다. 사진에는 뷔와 제니로 보이는 남녀가 자동차에 탄 모습이 담겼다. 뷔와 제니의 열애설에 양측 소속사는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뷔 인스타그램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