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임지연X윤균상 '장미맨션', 범인 찾을까…미스터리 떡밥 총망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티빙 오리지널 '장미맨션'이 마지막 회 공개를 앞두고 추리 본능을 깨우고 있다.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장미맨션'(연출 창감독, 극본 유갑열, 제공 TVING, 제작 SLL, 공동제작 비에이엔터테인먼트·필름몬스터)이 극강의 서스펜스를 자아내며 미스터리 스릴러의 진수를 선사했다. 동생 지나(임지연 분)와 강력계 형사 민수(윤균상 분)는 사라진 언니 지현(송지인 분)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 중이다. 파헤칠수록 터져 나오는 의문들은 혼란을 가중시켰고, 본색을 드러내기 시작한 이웃들의 수상한 행보는 미스터리를 고조시켰다. 그토록 찾아 헤매던 언니가 상상도 못 한 모습으로 발견된 가운데, 지나에게 던진 "너 때문이야"라는 충격적 한 마디가 반전을 선사했다. 모두를 혼란에 빠트린 지현의 말속엔 어떤 뜻이 내포된 것인지, 언니의 실종은 지나와 어떤 연관성이 있는지도 궁금증을 더한다.

조이뉴스24

티빙 '장미맨션'이 마지막 회 공개를 앞두고 떡밥을 되짚어봤다. [사진=티빙]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온라인에서는 범인 찾기로 들썩이고 있다. 첫 번째 용의자 우혁(조달환 분)은 지현과 코인세탁방에서 마주쳤을 뿐 사건과 관련 없음이 밝혀졌다. 여전히 실종 사건의 실마리가 풀리지 않는 상황. 누구도 믿을 수 없고, 누구나 반전이 될 수 있는 예측 불가의 전개 속 용의선상에 오른 이들에게 뜨거운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다양한 추측들이 쏟아지는 가운데, 남은 회차에서 놓쳐서 안 될 미스터리 떡밥들을 짚어봤다.

#본색 드러낸 부녀회장 숙자(이미도 분), 아파트 재개발을 둘러싼 욕망

부녀회장 숙자는 지나가 집으로 돌아온 순간부터 묘한 적대감을 표출했다. 무슨 이유에서인지 지나 가족을 경계, 감시하는 모습은 의문이었다. 아파트 재개발이라는 황금 같은 기회를 놓치지 않기 위해 장미맨션에서 일어나는 크고 작은 소동들을 관리해온 숙자. 언니를 찾겠다며 끊임없이 소동을 일으키는 지나가 눈엣가시였던 숙자는 지현을 둘러싼 논란이 일자 이를 빌미로 지나 가족을 내쫓으려고 했다. 그런 가운데 언니 지현과 아파트 재개발을 둘러싸고 충돌이 있었다는 사실까지 밝혀지며 의혹은 더욱 증폭됐다. 특히, 숙자의 진짜 얼굴이 미스터리를 더했다. 과거 교묘하게 법망을 피해 유일하게 살아남았던 이단 종교 교주의 비서로 , 진짜 이름은 한홍주라는 것. 그가 아파트 재개발을 두고 대립각을 세운 지현을 납치한 것인지 의구심을 불러일으킨다.

#수상한 모자(母子), 찰리(김도윤 분)X찰리 엄마(정애리 분)

지나의 신경을 곤두서게 한 또 다른 인물은 바로 유학파 출신의 찰리다. 상가 마트를 운영하던 찰리 엄마는 지나 가족의 오랜 이웃이었다. 그러나 오랜만에 찾은 아파트에서 찰리 엄마는 정신이 온전치 않았고, 그를 돌보는 찰리도 엄마의 재산만을 노릴 뿐 살가운 아들은 아니었다. 늘 자극적인 것을 쫓고, 유독 언니의 SNS에 관심을 보였던 찰리의 행보는 의뭉스러웠다. 지현이 갇혀 있는 곳을 아는 듯한 찰리 엄마도 수상하기는 마찬가지. 그는 지현과 지나가 가진 악세서리와 특정 열쇠에 집착 증세를 보이는 듯했다. 그런 찰리 엄마가 물탱크에서 죽은 채 발견된 상황. 지현의 옷을 입고 열쇠까지 삼긴 채 발견된 그의 죽음 은 보는 이들의 추리력들 풀가동시켰다. 과연 그가 삼킨 열쇠의 정체는 무엇일까. 찰리 모자는 지현의 실종과 관련이 있을지 궁금증을 높인다.

#조력자 오범(고규필 분), 그리고 베일에 싸인 '카펜시스'의 정체는?!

지나와 관련된 주변 인물들도 의심을 불러일으키긴 마찬가지다. 홀로 고군분투하던 지나의 지원군이 되어준 형사 민수의 정보원 오범. 전과 5범이라서 '오범'이라 불리는 그는 험상궂은 외모와 달리 지나에게 살갑고 호의적이다. 하지만 때때로 드러나는 본모습과 민수를 향한 반감은 아슬한 긴장감을 자아내기도. 무엇보다 지나의 일거수일투족을 지켜보며 어딘가로 보고하는 불량소녀(고성민 분)와 함께 일하고 있어 그의 행보를 예측할 수 없게 만들었다.

오래전부터 지나와 SNS로 대화를 나눴던 '카펜시스'의 존재 역시 평범하지 않다. 풀숲의 조용한 사냥꾼이라고 불린다는 식충식물 카펜시스. 지나가 속마음을 편히 터놓는 사이지만 역설적으로 이 또한 미심쩍다. 과연 베일에 싸인 '카펜시스'의 정체는 누구일지 이목이 집중된다. 여기에 지현의 노트북을 찾기 위해 지나를 습격한 괴한의 정체도 의문이다. 여전히 위험이 도사리고 있는 장미맨션, 과연 지현의 실종 사건에는 어떤 진실이 숨겨져 있을지 그 결말에 뜨거운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장미맨션'은 내일(27일, 금) 티빙에서 마지막 9~12화가 공개된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