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방탄소년단 뷔, 제니와 열애설 후 첫 SNS..흑백 뚫는 잘생김→팬 향한 ♥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뷔 인스타



[헤럴드POP=박서연 기자]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뷔가 열애설 후 SNS로 첫 근황을 알렸다.

25일 뷔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별다른 멘트없이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뷔는 강렬한 눈빛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실에 감긴 얼굴에도, 흑백사진임에도 뷔의 잘생긴 외모가 돋보인다.

헤럴드경제

위버스 캡처



또한 뷔는 같은날 방탄소년단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를 통해서도 근황을 전했다. 뷔는 "태형아 보고싶다"는 팬의 글에 손인사를 하는 이모티콘과 빨간색 하트 이모티콘을 댓글로 남겨 눈길을 끌었다.

앞서 뷔는 지난 23일 그룹 블랙핑크 멤버 제니와 열애설에 휩싸였다. 하지만 양측 소속사 빅히트 뮤직, YG엔터테인먼트는 별도의 공식입장을 내지 않을 전망이다.

한편 뷔가 속한 방탄소년단은 오는 6월 10일 새 앨범 'Proof'(프루프)를 발매한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