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콘퍼런스 우승까지···모리뉴, UEFA 우승컵 3종 싹쓸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AS로마, 결승서 페예노르트에 1대0 승

챔스·유로파 이어 콘퍼런스도 우승 지휘

유럽 대항전 결승 5전 전승 행진도 이어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페셜 원’ 조제 모리뉴(59·포르투갈) 감독이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AS로마를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초대 챔피언으로 이끌었다.

로마는 26일(한국 시간) 알바니아 티라나의 에어 알바니아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콘퍼런스 결승에서 네덜란드의 페예노르트를 1 대 0으로 이겨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이로써 로마는 이번 시즌 신설된 이 대회의 첫 우승팀으로 역사에 기록됐다. 클럽 역사상 유럽 대항전 첫 우승이자 2007~2008시즌 코파 이탈리아 우승 뒤 14년 만의 트로피다.

모리뉴 감독에게도 의미 있는 우승이었다. 챔피언스리그와 유로파리그에서 두 차례씩 우승을 이끌었던 그는 콘퍼런스 우승컵까지 따내며 UEFA 주관 클럽대항전에서 모두 우승한 최초의 감독이 됐다. 유럽 대항전 결승전 5전 전승 행진으로 우승 청부사의 입지도 굳건히 지켰다. “오늘 밤 우리는 역사를 썼다”고 말한 그는 우승 직후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서재원 기자 jwseo@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