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럽대항전 올클!' 무리뉴, "로마의 역사이자 나의 역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박지원 기자= 조세 무리뉴 감독이 역사를 썼다.

AS로마는 2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알바니아 티라나에 위치한 에어 알바니아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컨퍼런스리그(UECL) 결승전에서 페예노르트를 1-0으로 꺾으며 우승을 차지했다.

전반 32분 나온 선제골이 결승골이 됐다. 잔루카 만치니가 문전으로 공을 높게 투입했고, 이를 니콜로 자니올로가 가슴 트래핑한 뒤 간결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1점 차 리드를 잘 지켜낸 AS로마는 UECL 초대 우승팀이 됐다.

AS로마와 무리뉴 감독 모두에게 있어 '역사'다. 먼저 AS로마는 마지막 우승이 지난 2007-08시즌 코파 이탈리아다. 이후 14년이 흘러 길었던 무관의 시기를 종료하고 정상에 올라서게 됐다.

더불어 유럽대항전 우승컵은 61년 만이다. 앞서 AS로마는 1961년 인터-시티 페어스컵에서 트로피를 차지한 바 있다.

무리뉴 감독은 유럽대항전 3개 대회(챔피언스리그, 유로파리그, 유로파컨퍼런스리그)에서 모두 우승한 최초의 감독이 됐다. 무리뉴 감독은 포르투(2003-04시즌), 인터밀란(2009-10시즌)에서 UEFA 챔피언스리그(UCL)를, 포르투(2002-03시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2016-17시즌)에서 UEFA 유로파리그(UEL) 타이틀을 따냈다.

또한, 유럽대항전 결승 5차례에서 5번 모두 우승으로 장식했고 이번 트로피는 자신의 지도자 커리어 26번째다.

영국 공영방송 'BBC'와의 인터뷰에서 무리뉴 감독은 "맨유와의 UEL뿐만 아니라 포르투, 인터밀란, AS로마와 함께하는 것은 매우 특별했고 엄청난 경력이었다. 이번 우승은 로마의 역사에 남지만, 나의 역사이기도 하다. 나와 더불어 알렉스 퍼거슨, 지오반니 트라파토니만이 3번의 연대(10년 단위)에서 우승했다고 들었다. 이제 내가 좀 늙었다는 생각이 들긴 하지만, 내 커리어에 있어 좋은 일 같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