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나는 SOLO' 영철, 기타+노래 개인기 공개→"마음 안 좋았다" 오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데일리뉴스

ENA PLAY, SBS PLUS ‘나는 SOL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타데일리뉴스=황규준 기자] 25일 방송한 ENA PLAY, SBS PLUS '나는 SOLO'에서는 '솔로나라 8번지'에 입성한 12인의 솔로남녀들이 '자기소개 타임'으로 대반전 정체를 드러냈다.

'솔로나라 8번지'에서의 첫날 밤, 솔로남녀들은 바비큐 파티로 한층 가까워지는 시간을 가졌다. 이윽고 제작진의 소집으로 솔로남들은 호감 있는 여성을 스무고개 형식으로 지목하는 첫인상 선택에 들어갔다.

여기서 "키 큰 여성이 이상형이다"라고 밝혔던 영수는 '돌연 "내 여자는 키가 별로 안 큰 것 같다"고 외친 뒤, "쌍꺼풀이 외계인 같다"며 현숙을 지목했다. 이어 그는 "지켜주진 못해도 술 한잔 할 수는 있을 것 같다"며, 제작진이 정해준 멘트를 순간적으로 바꿔버렸다. 이를 들은 현숙은 "(선택을 받아서) 좋긴 한데, 이게('지켜주지 못한다'는 멘트) 맞는 건가?"라며 갸우뚱했다.

다음으로 나선 영호는 "내 여자는 귀엽다, 사랑스럽다"라는 알쏭달쏭한 멘트로 제작진의 제재를 받았다. 이에 그는 "내 여자는 옥순"이라고 직진했다. 영호는 "대화 리액션에서 호감이 있다는 게 느껴졌다"고 옥순을 선택한 이유를 털어놨다. 옥순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내가 (영호에게) 호감이 있다는 걸 들켰나?"라고 말해 쌍방향 호감임을 확인시켜줬다.

광수는 "제 여자는 오늘 한 귀걸이처럼 반짝이는 분", "에너지를 터지게 만드는 여자"라는 스위트한 멘트로 순자를 선택했다. 급기야 광수는 첫인상 선택을 마친 뒤 "더 보고 가도 되나요?"라고 '설렘 폭격' 멘트를 날려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순자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내 매력은 죽지 않았다"라는 자신감을 드러내 MC 데프콘으로부터 "매력쟁이"라는 칭찬을 들었다.

영철은 "참치회 썰 듯이 완전히 날 것"이라는 독특한 멘트로 영숙을 지목했다. 상철은 "제 여자는 유쾌하다"라며 영자를 선택했고, 영식 역시 "먼저 호감 표시를 해주셨다"며 영자를 선택했다. 반면 청순한 외모로 첫 등장부터 뜨거운 관심을 모았던 정숙은 '0표 굴욕'을 맛봤다. 정숙은 "남자들을 만나려면 나도 노력을 많이 해야겠다"며 전의를 다잡았다. 다음날 아침, 정숙은 호감이 있는 영호에게 김치볶음밥을 선물하는 등 적극적으로 호감을 표현했다.

대망의 '자기소개 타임'에서는 반전 프로필 고백이 릴레이로 이어져 감탄과 경악이 터져나왔다. 영수는 외국계 무역상사에 재직 중인 37세 직장인으로, "음주가"를 좋아한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를 증명하기 위해 퀸(Queen)의 '투 머치 러브 윌 킬 유(Too Much Love Will Kill You)', 나훈아 '영영'을 즉석에서 불러 독보적인 끼를 자랑했다. '장도연 친구' 영호는 38세로, 패션 마케팅쪽 일을 하다가 2년 전 제주에 정착한 청년 농부였다. 그는 1500평 땅에서 당근을 기르고 있다고 소개한 뒤 "장거리 연애도 염두에 두고 있다"며 연애에 열린 모습을 드러냈다.

영식은 33세의 게임 개발 프로그래머로, 운동-일-강아지 산책을 반복하는 건실한 일상 루틴을 자랑했다. 34세 영철은 자동차 대기업 일하는 관리직이지만, 감성적인 면을 갖고 있어 반전 매력을 발산했다. 실제로 그는 데미안 라이스(Demian Rice)의 '올드 체스츠(Old Chests)'를 기타 연주까지 곁들이며 열창, 모두를 소름 돋게 만들었다. 연주 후에도 영철은 "목 수술로 목소리가 잘 안 나와 마음이 안 좋았다"고 밝힌 뒤 돌연 눈물을 쏟아 '8기 순수남'에 등극해 관심을 받았다.

상철은 35세 대기업 연구원으로, "연애할 땐 스킨십을 좋아한다"고 해 '으른 연애'를 기대케 했다. 마지막으로 광수는 33세 미 육군 장교로, '6기 영수' 친구라고 자신의 정체를 밝혔다. 이어 랩을 선보였던 '6기 영수'와 달리, 서툴지만 진심을 담은 '헤이 마마' 댄스를 선보여 "찢었다!"라는 극찬을 받았다. 특히 그는 순자에게 핫팩을 선물하는 '스윗 박력'으로 직진남 면모도 드러냈다.

솔로녀들 역시 '여신 미모' 만큼이나 충격적인 정체를 속속 공개했다. 34세 영숙은 패션 프로모션 회사에 재직 중으로, "이해심이 기준이 남들보다 좋아 연애하면서 싸운 적이 거의 없다"고 자신을 어필했다. 가야금 스튜디오를 운영 중이라는 31세 정숙은 블랙핑크 제니의 '솔로(SOLO)'에 맞춰 환상적인 가야금 연주를 선보여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33세 순자는 프리랜서 아나운서로 활동하다가 현재 대치동에서 영어 강사로 일하고 있는 독특한 이력을 공개했다.

영자는 33세의 대기업 경영 관리 직원으로, "분양받은 아파트에 곧 입주한다. 좋은 분을 만나면 결혼할 준비는 완료돼 있다"라고 은근히 재력을 어필했다. 30세인 옥순은 K대를 나온 뒤 기자로 일했다가, 코인 관련 플랫폼 마케터로 이직한 근황을 알리며 "책임감 있는 남자를 만나 결혼을 최대한 빨리 하고 싶다"고 어필했다. 단아한 미모의 현숙은 35세의 한의사로, "삼성역에서 한의원을 운영하고 있다. 꾸준하게 잘해주시는 분에게 마음이 가는 편"이라는 연애관을 밝혔다.

대반전 '자기소개 타임' 후 솔로남들은 요동치는 속마음을 털어놨다. 이들은 숙소에 모여, 솔로녀들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모두가 옥순에게 관심이 있음을 알고 놀랐다. 영철은 "옥순님이 새롭게 보였다. 앳되다는 이미지만 있었는데 얘기를 할 때 보니 외유내강의 여인이었다"라고 관심을 드러냈다. 영수와 광수도 "옥순님이 궁금하다"라며 호감을 표했다. 급기야 영호는 "이 중에서 옥순님한테 관심 없는 사람?"이라고 물었고 유일하게 상철만 손을 들었다. '솔로나라 8번지'를 '올킬'한 옥순이 과연 솔로남들이 예측한 대로 '10분마다 데이트를 하게 될지' 앞으로의 로맨스 행보에 초미의 관심이 쏠린다.

한편 '나는 SOLO' 8기의 본격적인 데이트가 시작되는 '나는 SOLO'는 오는 6월 1일(수) 밤 10시 30분 ENA PLAY와 SBS PLUS에서 방송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저작권자 Copyright ⓒ 스타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