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와의 인터뷰

'우리들의 블루스' 배현성의 흐뭇한 성장, 소문난 잔치서 빛났다[SS인터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심언경기자] 어리지만 어른스럽고, 여리지만 강인하다. tvN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 속 (정)현이는 그랬다. 이리도 단언하는 이유를 묻는다면 ‘그의 눈빛을 보라’고 답하겠다. 풋내가 진동하지만 아버지가 되겠다며 날일도 서슴지 않는 소년은, 깊은 눈을 가진 배우 배현성을 만나 생명력을 얻었다.

배현성은 정현에 대해 “말보다 눈으로 감정을 표현하는 아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외유내강인 캐릭터를 말이 아닌 눈빛으로 그려내야 했다는 뜻과도 같다. 고민이 많았다는 그는 “감독님과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 시선 처리나 표정으로 마음을 드러내려고 했다”고 말했다.

정현은 착실한 고등학생이지만 여자 친구 방영주(노윤서 분) 뱃속 아이의 아버지이기도 하다. 다소 파격적인 그의 캐릭터를 온전히 납득하는 건 쉽지 않은 일이었다. 일각에서는 10대의 임신을 미화한다는 지적도 있었다.

그럴수록 배현성은 대본에 집중했다. 그는 “내 생각을 담기보다 현이의 상황에 집중하려고 했다. 현이한테는 영주가 첫 번째다. ‘어떻게 하면 영주에 대한 마음이 더 설득력 있게 다가갈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고 밝혔다.

상대 배우인 노윤서의 도움도 컸다. 배현성은 “(노윤서와)촬영 전부터 연락하면서 대본이나 서로 생각하는 현이와 영주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며 “(노)윤서 씨가 연기를 굉장히 잘했다. 나도 따라서 잘 간 것 같다. 윤서 씨의 연기에 힘을 받아서 더 현이처럼 할 수 있었다”고 얘기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현과 방영주의 서사는 현대판 ‘로미오와 줄리엣’으로 통했다. 극중 정현의 아버지 정인권(박지환 분)과 방영주의 아버지 방호식(최영준 분)이 소문난 앙숙이기 때문이다. 특히 정인권은 성정이 여리지만 언행이 거친 인물이다. 정현과 갈등은 당연한 수순이었다.

그러나 극을 벗어난 박지환은 ‘다정하고 감수성이 풍부한 사람’이라고 한다. 배현성은 “(선배님의) 이미지가 강렬해서 긴장을 많이 했다. 그런데 만나자마자 ‘네가 내 아들이구나’ 하셨다”며 “시를 좋아하신다. 가끔 기분을 시로 얘기하시기도 한다”고 전했다.

‘우리들의 블루스’는 소문난 잔치였다. 스타작가 노희경이 집필했고, 이병헌 신민아 차승원 한지민 김우빈 김혜자 고두심 등 이름을 모르기도 힘든 배우들이 총출동했다. 이토록 화려한 라인업에 합류한 배현성은 “큰 영광이었지만 부담감도 있었다. 촬영할 때 나만 잘하면 된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쟁쟁한 대선배 중에서도 유독 보고 싶었던 이는 김우빈이었다. 배현성은 “어릴 때부터 팬이었다. 처음 촬영하는 날 인사를 드렸다. (정현과 방영주의)내용이 재밌다고, 잘 찍으면 좋겠다고 말씀해주셨다. 촬영 쉬는 날에 밥 한번 먹자고 하셔서 식사도 같이했다”며 뿌듯해했다.

배현성은 김우빈의 바람대로 정현을 훌륭히 연기해냈다. 인물 특유의 처연한 분위기와 강단 있는 눈빛은 맑고 깨끗한 인상을 지닌 그를 만나 더욱이 살아났다. 그가 톱스타들 사이에서도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낼 수 있었던 이유다.

배현성은 “부모님이 방송할 때마다 너무 좋다고 연락해주셨다. 사인을 부탁받는 횟수가 늘어간다고 말씀하시더라. 뿌듯했다”며 “가족들이나 친척분들이 제 연기가 는 것 같다고 해주셔서 더 열심히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의 강점은 또 있다. 바로 훈훈한 외모다. ‘박보검 닮은꼴’로 잘 알려진 그는 “주변에서 종종 얘기해주셔서 알고는 있었다. 들을 때마다 많이 부끄럽다. 선배님은 데뷔하기 전부터 TV나 영화로 많이 뵀다. 워낙 멋진 선배님이니까 같이 거론되는 것 자체가 기쁘다”며 수줍게 웃었다.

롤모델은 소속사 선배인 박서준이다. 배현성은 “캐릭터 연기를 정말 잘하시지 않나. 연기적인 부분에서 배울 게 많다. 사석에서도 조언을 많이 해주신다. 연기자로서나 사람으로서나 멋진 분”이라고 말했다.

부족한 점을 채우고 또 채우며 언젠가 ‘믿고 보는 배우’로 자라고 싶다고 바랐다. ‘우리들의 블루스’ 역시 배현성에게는 성장의 발판이었다. 그는 “그전에도 훌륭하신 선배님들과 연기했지만 이번 작품에 선배님들이 엄청 많지 않았나. 다양한 연기를 볼 수 있었고 많이 배웠다”며 거듭 감사를 표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notglasses@sportsseoul.com
사진|어썸이엔티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