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코로나 봉쇄' 중 술 마시고 토하고... 英 '파티게이트' 보고서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존슨 총리 "책임 있지만 모르는 일... 사퇴 안 할 것"
한국일보

25일 영국 런던 국회의사당 인근에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얼굴 아래 '사임하라'는 글이 적힌 손팻말이 나타났다. 런던=EPA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속 영국 총리실 직원 등이 방역수칙을 어기고 술판을 벌였다는, 이른바 ‘파티게이트’ 조사 보고서가 공개됐다. 보리스 존슨 총리는 책임을 인정하면서도 사임 계획이 없다고 진화에 나섰지만 참가자들이 방역수칙을 어기고 파티를 하는 것에 대해 문제의식을 가지지 않았다는 정황이 드러나면서 여론의 추이가 주목된다.

영국 일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25일(현지시간) 공개된 37페이지 분량 조사 보고서에는 존슨 총리의 보좌진이 사무실에서 술판을 즐긴 위선적인 모습이 담겨 있다. 보고서는 2020년 6월 18일 한 직원 송별회 1차는 총리실 내각 회의실에서 열렸고 2차는 바로 옆 건물의 내각부 장관실 밖 대기실에서 새벽 3시까지 이어졌다며 이날 행사에는 노래방 기계까지 등장했으며, 일부 참석자들은 과음을 하면서 한 명은 토하고 두 명은 다투기도 했다고 적시했다.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남편 필립공의 장례식 전날인 작년 4월 16일에는 총리실에서 송별행사가 2건 개최됐고 참석자들이 한데 모여 술을 마셨다. 이들은 컴퓨터로 음악을 틀어놓고 포도주와 맥주 등을 마시다가 건물을 닫을 시간이 돼서 관리인이 나가라고 하자 술병을 들고 총리실 정원으로 자리를 옮겼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또 술에 취한 이들이 총리실 뒷문으로 귀가하고 난 뒤에도 일부는 건물 안으로 돌아가서 새벽 4시가 넘어서야 파한 것으로 드러났다. 2020년 12월 18일 총리실 공보실에서 개최한 송년파티는 너무 시끄러워서 다른 방에서 일하는 직원들이 ‘파티’가 열린다는 걸 알 정도였고 비상 알람이 실수로 작동되기도 했다. 청소 직원은 다음 날 아침 벽과 복사용지 위에 레드 와인이 쏟아져 있는 걸 확인했다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이들은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에 거리낌이 없었다. 마틴 레이널즈 전 총리 수석비서는 파티를 연 사실이 적발되지 않았다며 ‘잘 피했다’고 자랑하는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드러났다. 그에 앞서 레이널즈 전 수석비서가 2020년 5월 20일 파티 초청장을 보내자 다른 측근이 그 시간대 코로나19 기자회견이 끝난다고 공지하기만 하면 참가자들이 와인병을 흔들며 돌아다니지 않고 기자들이 떠날 때까지 조심할 것 같다고 조언하기도 했다. 레이널즈 전 수석비서는 초청 글을 쓰면서 ‘술이 아닌 술을 마시자’라는 표현을 쓰거나 제목에 ‘와인ㆍ치즈와 함께하는 연말 모임’이라고 적기도 했다는 내용도 보고서에 담겼다.

존슨 총리는 파티게이트 ‘일탈’에 대해 사과하면서도 자신은 모르는 일이라고 발뺌했다. 그는 이날 ‘의회 총리 질의응답(PMQ)’과 기자회견에서 자신의 감독하에 벌어진 일에 전적으로 책임이 있다고 사과하는 듯한 태도를 보였다. 하지만 보고서 내용은 자신에게는 새로운 소식이며, 자신이 참석하지 않은 파티에서 벌어진 일들에 경악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신이 거짓말을 한 적이 없다고 딱 잘라 부인하고 총리실 직원들이 기자들에게 파티가 없었다고 한 것은 늦은 밤 파티가 일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일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존슨 총리는 사람들이 화가 난 것을 이해하지만 우크라이나 사태와 물가 급등에 대응하고 공약을 실천하는 등 할 일을 계속 해야 한다면서 사임 계획이 없다고 덧붙였다.

김진욱 기자 kimjinuk@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