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새벽까지 술판, 토하고 싸우고"…코로나 사망자 속출하는데, 英총리실 '충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최고조에 올라 사망자가 속출하고 전국에 엄격한 봉쇄령이 내려진 시기 영국 총리실 보좌진이 사무실에서 새벽까지 술을 마시다 싸우고 토하는 등 난장판을 벌인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25일(현지시간) 공개된 37쪽 분량의 이른바 '파티게이트' 조사 보고서에는 국민들이 코로나19 봉쇄로 집에 머무르며 힘겨운 생활을 하던 시기에 보리스 존슨 총리의 보좌진이 사무실에서 술판을 벌인 모습이 그대로 담겨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이 충격적 사건은 지난 2020년 6월 18일로 거슬러 올라간다.

이날은 한 직원의 송별회가 있었다. 1차는 총리실 내각 회의실에서 열렸고 2차는 바로 옆 건물의 내각부 장관실 밖 대기실에서 새벽 3시까지 이어진 것으로 보고서에 기록돼 있다.

심지어 이날 행사에는 노래방 기계까지 등장했다. 참석자들 중 한명은 과음으로 토를 하는가 하면 일부는 다투기도 했다.

또한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남편 필립공의 장례식 전날인 지난해 4월 16일에도 총리실에서 송별행사가 2건 개최됐는데 참석자들은 여기서도 술을 마셨다. 이들은 컴퓨터로 음악을 틀어 놓고 포도주와 맥주 등을 마시다가 관리인이 건물을 닫아야 할 시간이라고 하자 그제서야 술병을 들고 정원으로 자리를 옮겼다.

술에 취한 이들이 총리실 뒷문으로 귀가하고 난 뒤에도 일부는 건물 안으로 돌아가서 새벽 4시가 넘어서야 파했다.

2020년 12월 18일 총리실 공보실에서 열린 송년파티는 다른 방에서 일하는 직원이 알 정도로 시끄러웠다.

청소 직원은 다음 날 아침 벽과 복사용지 위에 레드 와인이 쏟아져 있는 걸 확인했다.

더욱 심각한 것은 이들은 방역규정을 어기고 파티를 하는 것에 대한 문제의식도 없었다는 것이다. 실제 전 총리 수석비서 마틴 레이널즈는 파티가 걸리지 않았다며 자랑하는 메시지를 보냈다.

존슨 총리는 2020년 6월 내각 회의실에서 개최된 생일파티 참석 건으로 부인과 리시 수낙 재무부 장관과 함께 각각 50파운드 범칙금을 부과받았다.

그러나 보고서 내용들이 자신에게는 새로운 소식이며, 자신이 참석하지 않은 파티에서 벌어진 일들에 경악했다고 말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