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FA컵 리액션] '역전골' 조영욱, "일대일 놓쳐 혼났다...후배들도 뭐라고 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서울] 신동훈 기자= 역전골을 넣었지만 결정적 기회를 놓친 조영욱은 라커룸에서 모두에게 혼났다고 했다.

FC서울은 25일 오후 7시 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2 하나원큐 FA컵' 16강에서 제주 유나이티드에 3-1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서울이 전남 드래곤즈를 이기고 올라온 부산교통공사와 8강에서 만나게 됐다.

수훈선수로 조영욱이 지목됐다. 조영욱은 이날 최근 나서던 윙어가 아닌 최전방 공격수로 나섰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안익수 감독은 "체력 안배 차원에서 그랬다"고 이유를 밝혔다. 전반엔 이렇다할 활약이 없었지만 후반엔 끊임없이 뒷공간을 파고 들며 제주 수비를 위협했다. 팔로세비치 선제골 장면에도 관여했고 역전골까지 기록했다. 이후 여러 기회가 있었지만 김동준에게 막혔다.

그럼에도 조영욱이 제주전 승리 일등공신인 건 확실한 사실이었다. 조영욱은 기자회견에서 "리그 전 2경기를 패배해서 분위기 반전을 꾀하려고 노력했다. 어린 선수들이 많이 선발로 나왔는데 (기)성용이형이 '너네가 더 많이 보여준다'고 했다. 실전에서 좋은 경기력으로 이어졌고 결과까지 만족스러웠다"고 총평했다.

오랜만에 골을 넣은 조영욱은 "(강)성진이가 밀고 들어오면 패스를 받는 연습을 많이 했다. 준비했던 패턴이 경기장에 나와 좋았다. 득점에 대해서 조급합을 가지지 말라고 감독님이 항상 말해주셨다. 꾸준히 연습한 결과가 득점으로 나와 좋다. 다가오는 모든 경기에서 득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득점을 하기도 했지만 절호의 일대일 기회를 놓치기도 했다. 조영욱은 "공격수들은 다 알겠지만 그런 일대일이 가장 어렵다. 각이 매우 좁았다. 김동준이 많이 나와있어서 한쪽으로 넘어질 것이라 생각해서 칩샷을 했다. 끝까지 마무리를 지었어야 했다. 반성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라커룸에서 형들에게 많이 혼났다. (기)성용이형이 가장 뭐라고 했다. (황)인범이형도 질타를 많이 했다. 요즘엔 후배들도 많이 뭐라고 한다. 그냥 미안하다고 했다"고 라커룸에서 있었던 일을 밝혔다.

후반 제주를 잘 공략한 부분에 대해선 "우리 팀은 패스를 많이 한다. 공을 많이 가지고 주도권을 잡으면 후반에 상대 팀 체력이 떨어진다. 제주도 마찬가지였다. 그 부분을 기다렸다. 지치다 보니 공간이 생겼고 틈을 잘 파고들었다. 제주 선수들이 쉴 시간이 적어 체력 문제가 더 대두된 듯하다. 모든 공간들을 다 공략하는 게 우리의 전략이다. 그게 좋은 경기력으로 잘 이어졌다"고 했다.

포지션에 관한 생각도 이야기했다. 조영욱은 "둘 다 어렵다. 가운데든 측면이든 주어진 역할을 잘하려고 하는데, 오늘 최전방에서 뛰어서 골을 넣으니까 오늘은 최전방이 더 좋은 것 같다"고 재치 있는 말을 했다.

지난 성남FC전 패배는 조영욱에게도 충격으로 다가온 모양이다. 조영욱은 "선수들이 정신적 충격을 많이 받았다. 성용이형이 주장으로서 '라커룸에 나와서는 오늘 경기는 다 잊어버리고 다가올 경기를 준비해야 한다. 의기소침하고 기죽을 필요가 없다. 2연패를 당한 팀이기에 똑같은 모습을 보여주면 안 된다'고 하셨다. 다음 경기에선 확실히 달라져야 한다는 생각이 모두가 컸다"고 했다.

주말에 열리는 김천 상무전 후 조영욱은 23세 이하(U-23) 아시안컵을 치르기 위해 우즈베키스탄으로 간다. 조영욱은 "황선홍 감독님이랑 이야기를 조금 나눠보고 싶다. 엄원상, 이강인이랑 오랜만에 대화할 예정이다. 피곤할 수도 있지만 선수들에게 온 건 좋은 기회다"고 생각을 밝혔다.

아시안게임 연기에 대해선 "소식을 접했을 때 잘못된 기사인 줄 알았다. 사실이라고 말하니까 많이 아쉬웠다. '올해 했으면 좋았을 텐데'라는 아쉬움이 크다. 나이 제한 여부가 아직 불확실하다. 내가 출전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 솔직히 많이 아쉽다"고 토로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