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지현 "586 용퇴 논의해야"…민주당, 선거 코앞 파열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민주당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이 국민들에게 사과한 지 하루 만에 민주당 내부의 분쟁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박 위원장이 꺼내 든 '586 용퇴론'에 대해 선거를 앞두고 할 얘기가 아니라는 반발이 큰데요. 지지의 목소리와 박 위원장의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엇갈립니다.

최규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박지현 위원장은 당을 쇄신해야 한다는 주장을 굽히지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