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칸 여우주연상 후보' 탕웨이, 시상식 전 칸 떠난 이유는?[SS칸리포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칸(프랑스)=조현정기자]‘여우주연상 후보 탕웨이, 칸 떠난 이유는?’

영화 ‘헤어질 결심’의 배우 탕웨이가 제75회 칸 영화제 공식 일정을 마무리하고 칸을 떠났다.

탕웨이는 ‘헤어질 결심’의 공식 일정을 마무리하고 25일(이하 현지시간) 오전 칸에서 떠나 니스의 코트다쥐르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행선지는 한국이나 부모님이 거주 중인 중국 베이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출국은 갑작스러운 게 아니라 공식 일정 마무리 후 예정돼 있었다.

칸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된 ‘헤어질 결심’의 주연으로 칸을 방문한 탕웨이는 지난 23일 오후 6시 칸의 뤼미에르 극장에서 월드 프리미어 시사회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영화가 공개된 뒤 외신의 호평 속에 칸영화제 유력한 여우주연상 후보로 떠올랐다. 특히 ‘헤어질 결심’에 만점인 별점 5점을 준 영국 가디언의 피터 브래드쇼는 “와우 방금 황금종려상과 여우주연상 수상작을 본 건가요?”라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24일 오전 기자간담회에서 “박찬욱 감독님은 내 인생을 완전하게 만들어주신 분”이라는 찬사를 보내 화제를 모았다. 또한 이날 오후 한국기자들과 만나 여우주연상에 대한 질문에 “정서경 작가님이 ‘칸에 오기 전에는 칸에서 뭐든지 상을 받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는데 영화를 보고 나니 이 결과물로 이미 상을 받은 것 같다’고 말씀하셨는데 그 말로 답을 대신하겠다”고 전한 바 있다.

칸 영화제 시상식 결과는 오는 28일 폐막식에서 발표된다. 탕웨이가 시상식 결과를 확인하지 않은 채 칸을 떠난 게 이례적이지만, 수상이 가시화되면 다시 칸으로 돌아올 가능성도 있다.

한편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렸다. 오는 6월29일 국내 개봉 예정이다.

hjcho@sportsseoul.com

사진| CJ EN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