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지현 "86그룹 용퇴"…윤호중 "이게 지도부냐" 반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민주당 박지현 공동 비상대책위원장이 운동권 출신인 이른바 '86그룹'을 겨냥해 아름다운 퇴장을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민주당 지도부의 불협화음이 심상치 않습니다.

강민우 기자입니다.

<기자>

그제(24일) 대국민 사과를 했던 박지현 비대위원장은 어제 공식 회의에서 당 주류인 운동권 출신들을 정면 겨냥했습니다.

86그룹의 사명은 끝났다며 대선 때 약속대로 아름다운 퇴장을 준비하라고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