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삼성SDI·스텔란티스, 美인디애나에 배터리 합작법인 설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최윤호 삼성SDI 대표이사 사장(왼쪽), 마크 스튜어트 스텔란티스 북미 COO. 삼성SDI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SDI가 완성차 업체 스텔란티스와 함께 25억달러(약 3조2000억원) 이상을 투자해 미국 첫 생산거점인 전기차 배터리 셀·모듈 합작법인을 짓는다.

24일(현지시간) 양사와 인디애나주 정부는 미국 인디애나주 코코모시에서 투자 발표 행사를 열고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했다.

합작법인은 올해 말 착공해 2025년 1분기부터 본격적으로 가동될 예정이다. 양사는 초기 연간 23GWh 규모로 전기차 배터리 셀·모듈 생산을 시작해 33GWh로 확장하고, 투자액도 31억 달러(약 4조원)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코코모시에는 현재 스텔란티스의 부품 생산공장이 가동 중이다. 여기에 삼성SDI와 스텔란티스의 배터리 생산공장이 들어서면 인디애나는 북미 스텔란티스 전기차 생산의 전초기지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합작법인에서 생산되는 배터리에는 프라이맥스(PRiMX) 등 삼성SDI의 최신 기술력이 적용될 예정이다. PRiMX는 지난해 말 삼성SDI가 배터리 업계 최초로 런칭한 브랜드로 삼성SDI가 생산하는 모든 배터리를 통칭한다.

최윤호 삼성SDI 사장은 “스텔란티스와의 합작을 통해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북미 전기차 시장에 확고한 발판을 마련했고, 앞으로 기후 변화 목표를 달성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카를로스 타바레스 스텔란티스 CEO(최고경영자)는 “1년 전 우리는 유럽과 북미에 5개의 기가팩토리를 기반으로 하는 공격적인 전동화 전략을 추진한 바 있다”며 “‘탈(脫)탄소 미래’를 향한 스텔란티스의 추진력을 보여주는 한편, 우리의 글로벌 배터리 생산 전략을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SDI 외에도 국내 ‘K-배터리’의 북미 투자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앞서 지난 3월 LG에너지솔루션과 스텔란티스는 41억달러를 투자해 캐나다 온타리오주 윈저에 배터리 합작공장을 세우겠다고 발표했다. 제너럴모터스(GM)와도 손잡고 배터리 공장을 확보하고 있다. SK온은 포드와 함께 합작 배터리 공장을 세웠다.

백소용 기자 swini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