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소로스 ‘3차 세계대전’ 경고 “문명 지키려면 푸틴 꺾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지난 24일(현지시간) 세계경제포럼(WEF)에서 러시아·중국 등 ‘닫힌 사회’의 위협을 강조한 ‘헤지펀드의 전설’ 조지 소로스.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주의 성향의 국제 투자자 조지 소로스(91)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3차 세계대전의 서막일 수 있다고 경고했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소로스는 지난 24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에서 “러시아의 침공은 3차 세계대전의 시작일 수 있다. 문명은 살아남지 못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전쟁이 끝난다 하더라도 예전으로 돌아가지 않을 것”이라며 “팬데믹과 기후 변화 등 인류에 더 중요한 문제가 전쟁으로 인해 뒷전으로 밀려났다”고 지적했다.

해법은 러시아를 물리치는 것이라고 했다. 소로스는 “문명을 지키는 최선의 방법은 가능한 한 빨리 푸틴 정권을 무찌르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재개 움직임을 보이는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간 평화협상은 사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푸틴 대통령을 신뢰할 수 없기 때문에 휴전은 목표를 달성할 수 없다”며 “푸틴이 약해질수록 그는 더 예측이 불가능해진다”고 말했다.

소로스는 지금 국제사회 지형을 ‘닫힌 사회’와 ‘열린 사회’로 규정했다. 러시아·중국과 같은 독재정권이 대표적인 닫힌 사회로, 이들이 민주주의 진영인 열린 사회를 압박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소로스는 “독재 정권(닫힌 사회)은 점점 세를 키우며 열린 사회를 포위하려 한다”며 “지금 중국·러시아는 열린 사회에 가장 큰 위협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중국은 인공지능(AI)과 같은 디지털 기술을 통해 더 공격적으로 시민을 감시하고 통제하기 위해 개인 정보를 수집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중국 정부의 ‘제로 코로나’ 봉쇄정책에 대해서도 비판을 쏟아냈다. 소로스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제로 코로나’ 정책이 결국 실패했다며, 상하이를 “반란 직전으로 몰고 갔다”고 말했다. 이런 점이 시 주석의 3연임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일반적 전망과 달리 시진핑이 저지른 실수로 인해 3연임에 실패할 수 있다”면서 “3연임이 된다 하더라도 (중국공산당) 정치국은 시진핑에게 차기 정치국 위원을 선임할 수 있는 재량권을 주지 않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유럽의 정치·경제 현안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앙겔라 메르켈 전 총리 시절의 독일은 러시아산 가스 수입과 중국과 맺은 자동차 수출 협정 덕분에 유럽 국가 중 가장 뛰어난 경제 성과를 냈지만, 이젠 많은 대가를 치러야 할 것이라고 했다. 소로스는 “독일 경제는 방향을 바꿔야 할 것”이라며 “그것은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유럽연합(EU)은 지난주 재생에너지 전환 등의 내용을 담은 에너지 안보 계획인 ‘리파워EU’(RepowerEU) 정책 패키지를 발표했다. 소로스는 이를 언급하며 메르켈 총리 시절의 정책은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를 “특히 불안하게” 만들 것이라고 했다.

‘헤지펀드의 전설’로 불리는 소로스는 1992년 영국 파운드화의 하락을 예상하고 공격적으로 투자해 10억 달러(약 1조2000억원)의 차익을 남겼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그의 자산은 85억 달러(약 10조원)에 달한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