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美초등학교 총격사고 어린이 18명·어른 3명 사망... 슬픔에 휩싸인 미국 전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구스타보 가르시아 실러 대주교(오른쪽)가 24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유밸디 초등학교 총격사건 유족을 위로하고 있다. 유밸디(텍사스 주)|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박효실기자] 미국 텍사스주 초등학교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 사망자가 어린이 18명, 어른 3명으로 늘었다고 24일(현지시간) AP 통신이 보도했다.

롤런드 구티에레즈 텍사스주 상원의원은 이날 경찰로부터 이같은 사망자 현황을 보고받았다면서 부상자 3명은 중태라고 밝혔다.

이날 총격은 텍사스주 유밸디의 롭 초등학교에서 발생했다. 피플 등의 보도에 따르면 갑작스런 총기난사로 학교에서 아이들과 선생님이 비명과 함께 쏟아져 나오며 조용한 시골마을은 공포에 휩싸였다.

스포츠서울

총격사건으로 18명의 어린이가 희생된 미국 텍사스주 유밸디의 초등학교에서 사람들이 서로 어깨를 감싼채 기도하고 있다. 유밸디(텍사스 주) |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놀란 학부모들은 학교로 뛰어와 아이들을 구하기위해 창문을 깨고 구조를 돕는 등 경찰이 오기까지 현장은 그야말로 아수라장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범인은 현지 18살 고등학생 샐버도어 라모스로 확인됐다. 그는 사건 현장에서 사망했다.

어린 아이들이 총상을 입은 채 구급차에 실려가는 참혹한 상황이 이어진 가운데, 학부모들은 패닉 상태로 아이를 찾아다닌 것으로 알려졌다. 유밸디 경찰 측은 “선생님들이 학생들의 인원수를 확인 중이지만, 학기말이라 결석생이 많다보니 실종된 아이들을 찾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라고 전했다.

애벗 주지사는 라모스가 출동한 경찰에 의해 사살됐을 것으로 보인다며 경찰관 2명도 총에 맞았지만 크게 다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한편 해가 지자 현장에는 추모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gag11@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