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 지붕 아래 다승왕 경쟁? 든든한 '외인 1선발', 차곡차곡 승수 사냥 [오!쎈 인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인천, 이대선 기자] 25일 오후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SSG 랜더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가 열렸다.7회초 무사에서 롯데 안치홍에게 좌월 솔로 홈런을 허용한 SSG 폰트가 아쉬워하고 있다. 2022.05.25 /sunday@osen.co.kr


[OSEN=인천, 홍지수 기자] SSG 랜더스 외국인 투수 윌머 폰트가 승수 사냥에 성공하며 1선발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SSG는 25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시즌 5차전에서 9-1 완승을 거뒀다. 타선도 모처럼 터졌지만, 마운드에서는 선발 등판한 폰트가 롯데 타자들을 꽁꽁 묶었다.

폰트는 이날 7이닝 동안 3피안타(1피홈런) 8탈삼진 1사사구 1실점 호투를 벌이면서 시즌 6승(3패)째를 챙겼다.

1회초 첫 타자 황성빈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안치홍을 2루수 쪽 땅볼, 이대호를 유격수 땅볼로 잡으며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2회에는 첫 타자 피터스를 우익수 뜬공, 고승민을 2루수 쪽 땅볼, 지시환을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했다.

폰트는 3회까지 단 한 번의 출루도 허락하지 않았다. 4회 들어 첫 타자 황성빈에게 좌익수 쪽 안타를 내주고 안치홍을 2루수 쪽 직선타로 잡은 뒤 이대호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했다. 하지만 피터스를 내야 땅볼로 유도해 병살 플레이를 만들며 흔들리지 않았다.

폰트가 호투하는 동안 SSG 타자들도 1회 1점, 3회 1점, 4회 4점, 5회 3점을 뽑으며 화끈하게 득점 지원을 했다.

폰트는 팀이 9-0으로 크게 앞선 7회초 첫 타자 안치홍에게 왼쪽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얻어맞았으나 추가 실점 없이 자기 몫을 다했다.

25일까지 KBO리그 다승 부문에서 폰트가 공동 선두에 올랐다. 동료 김광현이 26일 롯데전 등판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6승 무패를 기록 중이고 롯데 외인 찰리 반즈가 전날 SSG 상대로 패전을 안으면서 그대로 6승(1패)에 머물러 있다. 이 외에 KT 소형준, 키움 안우진 등이 다승 경쟁 레이스를 이끌고 있는 상황이다.

/knightjisu@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