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요미우리 "박진 외교부 장관, 내달 방일…외무상 회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피해자 등

배상 문제 포함 양국 현안 논의

아시아경제

박진 외교부 장관이 2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외교부에서 한미 정상회담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박진 외교부 장관이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대신의 방일 요청에 응해 일정을 조율 중이라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박 장관이 취임 후 처음으로 다음 달 일본을 방문해 하야시 외무상과 회담한다고 25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박 장관은 한일 정상회담 개최를 위해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피해자 배상 문제 등 양국 현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한일 간에는 강제동원 피해자 문제만 아니라 일본군 위안부와 일본의 수출규제, 일제강점기 강제노역 현장인 사도광산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문제 등 난제가 수두룩한 상황이다.

요미우리는 "박 장관이 양국 간 현안을 조속히 해결하겠다는 입장을 일본에 전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6월 하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 한일 정상도 참석할 방침이라며 박 장관은 이 회의에서 한일 정상회담을 개최해 큰 틀에서 관계 정상화에 합의하고 싶다는 뜻도 전달할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한편, 양 장관은 이날 통화에서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로 추정되는 미사일과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연이어 발사한 것은 다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를 명백히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북한의 행동은 한반도 및 국제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심각한 도발임을 지적하고 이를 강력히 규탄했다. 앞으로도 북한의 동향을 예의주시하며 긴밀한 소통을 지속하고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 대응을 위한 한미일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