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연경 없이 새 출발…'세자르호' 출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여자 배구 대표팀이 도쿄올림픽 이후 처음으로 다시 뭉쳤습니다.

감독과 선수 구성이 확 바뀌었습니다.

지난해 도쿄올림픽에서 라바리니 감독을 보좌하며 4강 신화를 이끌었던 세자르 코치가 이제는 신임 감독으로 대표팀을 이끌게 됐습니다.

세자르호는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다음 달 시작하는 발리볼네이션스리그 준비에 들어갔는데요.

김연경과 양효진, 김수지 등 베타랑 스타들이 은퇴하면서 대표팀은 확 젊어졌고, 김연경의 대를 이어 박정아 선수가 주장을 맡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