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진철 감독, 케시 父와 영상통화…"딸이 알아서 잘해주고 있어" 훈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골 때리는 그녀들' 25일 방송

뉴스1

SBS '골 때리는 그녀들'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최진철 감독이 케시 아버지와 훈훈한 대화를 나눴다.

25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FC월드클라쓰 최진철 감독이 새 멤버 케시의 아버지와 영상 통화하는 모습으로 이목을 끌었다.

케시는 아버지에게 "이 분이 최진철 감독님이다"라고 소개했다. 과거 콜롬비아 프로팀 소속 축구 선수였던 아버지는 "그럼 누군지 알지"라며 단번에 알아봤다.

최진철 감독은 케시를 극찬했다. "딸이 너무 잘해주고 있다"라고 하자, 케시 아버지는 "우리 딸한테 축구 하는 법 가르쳐 주셔서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최진철 감독은 "제가 뭘 가르쳐주기 전에 스스로 잘하고 있다, 아버지 피를 잘 물려받은 것 같다"라며 칭찬을 이어갔다.

케시는 "우리 첫 경기에서 이겼다, 아빠 많이 사랑해요"라고 말하며 행복해 했고, 최진철 감독이 아빠 미소를 지어 훈훈함을 더했다.
llll@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