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중도·보수' 결집 임태희 “전교조 종식, 투표 참여로 도와 달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국회 소통관서 기자회견 "전교조 중심 교육 끝나"
뉴시스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임태희 경기도교육감 후보가 25일 국회 소통관에서 경기도 교육정책에 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5.25.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원=뉴시스] 박종대 기자 = 6·1지방선거 경기도교육감 선거에 출마한 임태희 후보는 25일 "우리 교육이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중심의 낡은 교육체제에서 벗어나 미래교육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사전투표와 본투표에 참여해 달라"고 밝혔다.

사전투표를 이틀 앞둔 이날 임 후보는 서울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시·도교육감 선거는 전교조 중심의 낡은 교육체제와 공정과 상식에 기초한 미래교육체제의 싸움"이라며 "저는 경기도교육감에 출마한 후 '전교조 아웃'을 주장했다. 이를 기치로 전국 중도·보수교육감 후보 연대를 주도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제가 '전교조 아웃'을 주장한 이유는 간단하다. 우리나라 교육에서 전교조 중심 교육은 끝났기 때문이다"며 "이제 전교조로 상징되는 과거 교육체제를 미래교육체제로 바꿔 아이들을 지원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이어 "전교조는 국민 다수가 왜 '전교조 아웃'에 공감하고 지지하는지 반구저기(反求諸己)의 자세로 성찰하기 바란다"며 "창립 당시 순수성을 잃고 교육운동보다 노동운동에 치중하고 교육문제도 아닌데도 교육을 볼모로 연가투쟁에 나섰다"고 주장했다.

특히 "지금은 전교조 창립 당시의 민주화 대 반민주화 시대가 아니다. 4차 산업혁명, 인공지능 시대 아이들을 20세기 전교조 중심의 낡은 잣대로 재단하면 안 된다"며 "교육의 새 변화 추구는 전교조의 발목 잡는 행태에 가로막혀 있다"고 비판했다.

임 후보는 "이제 투표를 통해 반드시 공교육을 정상화해야 한다. 경기도를 교육특별도로 만들고 대한민국을 다시 교육강국으로 만들겠다"며 "경기도를 시작으로 전국 곳곳에서 우리 아이들의 미래를 활짝 열겠다"고 말했다.

임 후보는 이번 선거에 나서면서 '반(反) 전교조' 전선을 형성하며 지난 13년 동안 김상곤에서 이재정으로 이어지는 진보 성향의 경기교육감이 추진한 핵심정책에 대해 비판의 날을 세우고 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임태희 경기도교육감 후보와 조전혁 서울시교육감 후보를 비롯한 중도·보수 교육감 후보들이 17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 이상 전교조 교육감에게 학교 현장을 맡겨서는 안 된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힘을 합쳐 연대에 나서기로 했다"며 "6월 1일 치러지는 교육감 선거에서 전교조 교육감들을 심판해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5.17.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이재정 경기교육감의 대표 정책으로 꼽히는 ‘9시 등교제’ 폐지 공약을 비롯해 김상곤 전 교육감에서 시작해 이재정 현 교육감이 경기도내로 확산한 ‘혁신학교’ 성과를 점검해 엄정하게 재지정 평가를 진행하겠다는 입장이다.

지난 17일에는 서울 국회 소통관에서 자신의 주도로 중도·보수를 표방한 전국 10개 시·도 교육감 후보들과 함께 선거운동 연대도 출범한 바 있다.

임 후보를 필두로 서울 조전혁, 인천 최계운, 대구 강은희, 세종 이길주, 충북 윤건영, 충남 이병학, 강원 유대균 후보, 경북 임종식 후보, 경남 김상권 후보 등 총 10명의 후보가 참여했다.

이들은 선거운동 연대 합의문에서 ▲반지성교육 아웃 ▲반자유교육 아웃 ▲전교조 아웃을 슬로건으로 정책연대, 지지연대, 선거캠페인 연대 등을 추진하기로 약속했다.

한편 전교조는 지난 24일 자신들을 퇴출시키겠다는 의미의 구호를 선거 운동에 활용한 중도·보수 교육감 후보 10명을 명예훼손과 업무방해 등 혐의로 서울지방경찰청에 고소했다.

전교조는 고소장에서 "전교조 교육 OUT이라는 현수막을 본 학생과 학부모들은 전교조와 전교조 조합원인 교사들에 대해 부정적 편견과 적대감을 가질 가능성이 높다"며 "그 결과 전교조와 소속 조합원인 교사의 교육활동 역시 차별과 배제로 나아갈 수 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pjd@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