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푸틴 '건강이상설'에… 크렘린궁 "푸틴 대신할 인물 논의 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러시아 기업인들, 전쟁 규탄하는 마음"

아시아경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나예은 기자] 최근 건강이상설이 돌고 있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후계자를 정권 내부에서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4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러시아 독립 인터넷 매체 메두자를 인용해 "푸틴 대통령이 중병에 걸렸을 경우 누가 그를 대체할 것인지에 대한 논의가 진행 중인 것은 사실이다"라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익명을 요구한 러시아 크렘린궁 관계자들은 "당장 푸틴 대통령을 끌어내리겠다는 게 아니라 모의를 하고 있는 것"이라며 "그가 머지않은 시기에 나라를 통치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 (정권 내부에) 있다"고 전했다.

이런 기류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서방 국가들의 경제 제재가 '파괴적인 수준'으로 나라를 옥죌 것이라는 러시아 내부의 우려를 반영한다고 텔레그래프는 분석했다.

아시아경제

지난달 21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모스크바 크렘린궁에서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과 대화하면서 테이블 모서리를 오른손으로 꽉 붙들고 있다. /사진=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실제로 정부 관리들과 기업인 중에는 우크라이나 침공을 지시한 푸틴 대통령에 대한 불만이 적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러시아 최대 온라인 은행 '틴코프' 설립자 올렉 틴코프는 메두자에 "대부분의 러시아 기업인들이 전쟁을 규탄하는 마음을 갖고 있지만 그걸 드러내는 걸 두려워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방 국가들이 대러 경제 제재의 수위를 높이고 있지만 정작 푸틴 대통령은 그 심각성을 받아들이지 않는다는 정부 관료의 증언도 소개됐다.

익명의 정부 관리들은 메두자에 "푸틴은 유럽이 세계 3위의 산유국인 러시아에 전례 없는 원유 수입 중단 조치를 부과할 것이라고 믿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푸틴 대통령은 오랫동안 파킨슨병, 아스퍼거 증후군, 오만 증후군 등 각종 건강 이상설에 휘말렸지만 최근 건강 상태를 의심할 만한 영상이 잇따라 공개되면서 정도가 심해지는 분위기다.

나예은 기자 nye870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