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진이와 행복하길" 강수지, 부친상 후 야윈 얼굴로 전한 추모 '먹먹'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수형 기자] 강수지가 부친상을 당한 후 첫 근황을 전해 지켜보는 이들까지 먹먹하게 했다

25일 방송된 유튜브 채널 ‘강수지tv 살며사랑하며배우며’에서 ‘위로와 기도에 감사드려요’란 제목으로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강수지는 먼저 “감사의 말씀을 빨리하고 싶었는데 상황이 어려웠다”고 운을 떼며 “지난 5월1일 천국으로 가셨다 장례식과 발인도 잘 마쳤다, 많은 분들이 아빠 가시는 길 함께 기도해주고 저에게도 힘내라고 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인사를 전했다.

이어 강수지는 “힘든 부분은 다 그렇게 있는 것 사실 누구나 다 겪는 일, 어린시절 부모님 떠난 분들은 더 힘들 것”이라며 “매일 많이 울어, 지금도 얼굴이 많이 안 좋다 초췌한 모습이지만 근황을 알리고 싶었다”며 여전히 눈시울을 붉혀 가슴을 먹먹하게 했다.

강수지는 “어떤것도 아빠의 자리를 대신할 수 없겠지만 세상을 살며 다 겪는 일이니 서로 위로하고 격려해주니 힘을 내는 것 같다”며 “엄마는 치매를 오래 앓아 대화를 많이 나누지 못해 마지막은 중환자실에서 의식없이 계셔서 마음의 준비를 했기에 더 빨리 극복할 수 있었다”고 떠올리며 “아빠랑은 같은 집살며 단짝처럼 지냈기에 빈자리가 더 크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이어 강수지는 “어린시절 허물없이 친한친구처럼 지내 버릇없는 딸이기도 했다 하나부터 열까지 같이했는데 준비되지 않은 이별이 많이 아파, 사실 준비된 이별은 거의 없어, 나만 그런건 아니니 잘 극복하려고 한다”며 마음을 다잡았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수지는 “아빠에게 의지하며 살아, 아빠에게 고맙다 아빠는 정말 참 멋진 아빠, 남자였구나 느낀다”며 “아버지 목소리가 생생하게 들리는 것 같아, 하지만 건강하게 지내길 바라실 테니까 수지, 국진이랑 행복하게 즐겁게 살아야한다고 말하고 있는게 느껴진다”며 눈물을 삼켰다.

강수지는 “내가 용기 안 되면 주변사람들도 힘들어질 테니 용기를 내려한다 슬픈건 슬픈 것, 시간이 다 해결해줄 거라 생각한다,좀 기운을 내서 일상으로 돌오가도록 노력하겠다”며 덧붙였다.

그러면서 강수지는 “아직 옆에 부모님 계시다면 손도 잡아드리고, 같이 시간을 보내시면 좋을 것 같다 부모님이 가장 행복해하실 것”이라고 전해 지켜보는 이들까지 먹먹하게 했다.

한편, 강수지 측 관계자는 지난 5월4일, OSEN에 “강수지 씨 부친께서 지난 1일 지병으로 세상을 떠나셨다”라고 밝혔으며, 유족들이 모인 뒤에 장례를 진행했다.

/ssu08185@osen.co.kr

[사진] ‘유튜브’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