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계상 "전작 유혈 낭자→첫 판타지 로맨스, 에너지 넘쳐" (키식센)[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키스 식스 센스' 윤계상이 작품에 대한 만족감을 내비쳤다.

25일 오후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키스 식스 센스'(감독 남기훈)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배우 윤계상, 서지혜, 김지석, 남기훈 감독이 참석했다.

'키스 식스 센스'는 입술이 닿기만 하면 미래가 보이는 예술(서지혜 분)과 오감이 과도하게 발달한 초예민 민후(윤계상)의 아찔한 로맨스를 다룬 작품이다.

이날 윤계상은 자신이 맡은 차민후에 대해 "일반인보다 10배 정도 뛰어난 오감이 있고, 광고업계의 신이라 불리는 사나이"라면서 "극이 진행되면 나오겠지만, 홍예술 씨를 좋아한다. 그 마음과 능력 때문에 홍예술을 업계에서 키워주려고 한다"고 소개했다. 그는 "물론 좋은 선배인데, 오감이 특별하다보니 사람들에게 좀 예민하고 까칠하게 대하는 면이 있다. 예술도 예외는 없다"고 덧붙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배우들과의 케미에 대해 "121점을 주고 싶다. 서지혜씨 보다는 높게 주고 싶다"며 웃은 뒤 "저희는 호흡이 너무나 잘 맞았기 때문에 저도 100점 만점에 120점을 주고 싶다. 촬영이 끝나는 게 너무 아쉬울 정도였다"고 말했다. 반면 김지석은 "저는 120점 만점에 119점을 주고 싶다"면서 "두 분에 대한 질투심으로 1점을 깎겠다. 두 분의 키스신이 정말 많다. 집은 물론이고 사무실, 심지어 탕비실에서도 키스를 한다. 내 전 여친이 상사와 키스를 이렇게 많이 하는구나 싶더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작품에 출연을 결심하게 된 이유에 대해서는 "서지혜 씨가 나오시기 때문"이라고 말했는데, 서지혜가 "윤계상 씨가 먼저 캐스팅됐다"고 하자 "꿈 속에 나오셨다. 남들보다 10배는 뛰어난 감각을 지녔는데, 그러니까 광고의 신 아니겠는가"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판타지 로맨스는 처음인 것 같고, 남다른 오감을 지닌 남자가 미래를 볼 수 있는 여자와 사랑에 빠진다는 게 흥미로웠다. 대본을 읽고 사람들에게 설득력이 있겠다 싶어서 출연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이전에 '범죄도시'의 장첸으로서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그는 오랜만에 로맨스물에 출연하게 된 것에 대해 "그냥 현장을 즐기자는 생각을 했다. 이전에 장르물을 워낙 많이 찍었다보니 현장에 항상 피가 있거나 해서 스스로 어두워지고는 했다"면서 "이번 현장은 촬영장부터 굉장히 밝았고, 사람들도 에너지가 넘치는 느낌이어서 배우들, 감독님과 소틍을 하면서 만들어갔다. 그렇게 소통하다보니 잘 만들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보통 작품이 끝나면 다시 돌아가야하는데, 아직까지도 좀 흥분된 상태"라며 웃었다.

한편, '키스 식스 센스'는 25일 오후 4시 디즈니+에서 공개된다.

사진=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