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르포] 베이징의 뉴노멀, 코로나 앞에 줄 선 중국 <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2189만여 명의 베이징 주민들이 5월 한달 꼼짝없이 도시에 갇혀 격리생활을 하고 있다. 아니 한달이 아니다. 동계올림픽과 양회를 앞두고 연초부터 준봉쇄 상황이 이어지면서 사실상의 베이징 봉쇄 상황이 벌써 반년이 다 돼가고 있다.

베이징은 4월 말 부터 한달 넘게 코로나 신증 감염 발생이 두자릿수 이내에 머물고 있지만 동태청령(제로코로나) 정책 아래 강력한 방역을 시행하고 있다. '긴급한 사유가 아니면 베이징을 벗어나지 말라(非必要不出京)'는 1~3월의 정책보다 강화된 준 봉쇄 수준의 통제정책이다.

베이징시는 5월 초 부터 항공편과 기차편, 시외버스 운행 등을 대폭 제한하고 시내 교통도 제한 운영하고 있다. 바쁜 사정이나 업무라도 베이징 귀환시 현지 격리 등 온갖 불이익을 각오해야하기 때문에 정상적인 직장인이라며 도시를 벗어날수 없는 상황이다.

서비스 업소 영업을 모두 중단시키고 식당 등도 택배 엉엽만 허용하고 있다. 모든 기업에 대해 재택근무를 명령하고 주민들에게는 외출 자제를 압박하고 있다. 시내외 크고 작은 공원들도 모두 폐쇄됐다. 감염자는 말할 것도 없고 밀착 접촉자만 나와도 지역및 아파트 단지를 페쇄한다. 베이징 시가 5월 한달 준봉쇄 상황에 처했다고 하는 이유다.

뉴스핌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2022.05.25 chk@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이징의 경우 4월 22일 6명의 코로나 감염환자 발생 이래 누계 감염자 수가 5월 24일 현재 1600명을 넘지 않고 있다. 방역 통제가 성공을 거뒀다고해도 과언이 아니다. 하지만 상하이 팬데믹의 재난적 상황을 목도하면서 잔뜩 겁을 먹은 때문일까.

베이징은 도시 준 봉쇄 수준으로 계속해서 방역 통제를 강화하고 있다. 주민들은 2020년 우한 코로나 사태 직후나 신파디 시장 코로나 사태 때보다도 방역 통제가 훨씬 심하다고 말한다.

베이징 방역 모델은 한번에 도시 전체를 봉쇄했던 상하이나 선전시의 방식과 다르다. 감염이 발생한 지역별로 집중 봉쇄해 추가 확산의 고리를 끊는 것이다. 하지만 시내와 시외 교통 통제, 생산 조업과 물류 서비스 영업 차질, 주민생활의 제약 등으로 볼때 봉쇄와 하등 다를 바 없다.

베이징은 4월 말 5월 초부터 시 전역의 영화관 등 서비스 영업을 중단시킨 데 이어 식당 및 커피숍 매장 내 영업도 중단시켰다. 매장 영업이 가능한 곳은 슈파와 파트 편의점 베이커리점 등 소매점과 약국 정도다.

시 산하 17개 모든 구(경제 기술개발구 포함)가 5월 중순 현재 민생과 무관한 업종에 대해 대면 접촉을 유발하는 서비스 업소의 매장 영업을 중단시켰다. 은행 매장 영업도 거의 중단된 상황이다. 지점 별로 직원 한두명이 비상 근무를 하지만 창구 업무는 이미 중단됐다. 돈을 채워넣지 못해 현금 지급기도 텅텅 비었다.

베이징시는 감염 발생과 접촉, 핵산 검사 결과 등을 토대로 '봉쇄 통제구역과 '관리통제구역' 등을 확대 지정, 유동인구를 계속 줄여가고 있다. 봉쇄 관리구가 되면 구역이 봉쇄되고 해당 지역 주민들에 대해 자가 격리가 시행된다.

뉴스핌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2022.05.25 chk@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집 밖을 못 나가고 생활물품도 모두 전자상거래 온라인 배달로 해결해야 한다. 하지만 봉쇄 격리에 따라 물류 택배가 막히게 되면 온라인 배송도 어려워진다. 지역 봉쇄가 어느 순간 도시 전체 봉쇄로 확대되면 상하이 처럼 생필품 조달이 어려워진다. 베이징에 요즘 사재기가 횡행하는 이유다.

봉쇄 관리구역 아래 단계인 관리 통제구 역시 구역을 통째 폐쇄하며 납득할 사유가 아니면 꼼짝없이 자가 격리에 처하게 된다. 일단 일체의 외출 모임 활동 등이 철저히 금지된다.

"우리 아파트도 봉쇄 됐어요". 5월 25일 베이징 중관촌에 거주하는 한국 교민에게서 이런 위챗 문자가 날라왔다. 밀착 접촉자가 나왔다고 갑자기 대형 주상복합 건물 한 동을 통째 폐쇄하고, 수천명의 주민들을 격리했다는 것이다. 봉쇄 격리가 되는 순간 생필품 등 택배 주문이 힘들어지고 당국이 최소한의 식품을 배달해준다.

5월 하순 까지 베이징시는 이런 봉쇄 및 관리통제구를 늘려가면서 감염 발생지역과 발생 우려지역에 대한 집중 타격식 방역 통제를 강화하고 있다. 사람들은 자신의 거주지역과 근무지역이 언제 봉쇄될지 몰라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왠지 포위망이 자꾸 좁혀져 오는 느낌이에요. 마음이 점점 답답해지고 불안합니다." 자기 아파트가 언제 폐쇄될지 모른다며 베이징 주민들이 요즘 이구동성으로 하는 말이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