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검찰 귀국요청 불응 김규현, 인사청문회서 "죄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가정보원장 인사청문회] "공권력 거부하고 무력화한 것은 부적절" 지적에 고개 숙여

오마이뉴스

▲ 윤석열 정부 초대 국가정보원장으로 지명된 김규현 후보자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규현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과거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미국에 체류하면서 검찰의 출석 요구에 불응한 것에 대해 머리를 숙였다.

김규현 후보자는 25일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의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사정이 있었다고 해도, 검찰의 출석요구를 받았다면 바로 귀국해 조사에 응했어야 한다'는 질타에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2014년 '세월호 참사' 당시 국가안보실 제1차장으로 근무했던 김 후보자는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최초 보고 시각을 조작하고 안보실의 '국가위기관리 기본지침' 무단 조작에 관여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았다.

하지만 2017년 9월 출국한 김 후보자는 스탠퍼드대 방문 조교수로 재직하면서 검찰의 출석 요구에 불응했고, 인터폴 적색수배와 여권 무효화 조치까지 내려지자 2018년 7월에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하다가 체포됐었다.

당시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하고 외교부에 여권무효화 조치를 요청했던 당사자가 바로 당시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 검사였던 한동훈 법무부장관이다.

"여권무효화 후 대학 강의, 타당한가"... "미국 당국으로부터 고지 받지 못했다"

이날 청문회에서는 여권무효화 조치와 관련해 야당 의원의 질의가 이어졌다.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여권무효화 조치가 내려지면 불법체류자가 된다"면서 "그 기간 (불법체류자 신분으로) 미국 대학에서 강의를 한다는 것이 타당한 일이냐"고 추궁했다.

이에 김 후보자는 "미국 당국으로부터 아무런 고지를 받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검찰의 소환 요구에 불응한 이유에 대해서 김 후보자는 "'스탠퍼드대에서 계약 내용을 이행 중이었기 때문에 이를 마친 뒤 들어가서 조사를 받겠다'고 검찰에 소명했다"고 말했다.

그는 "강의와 국제 콘퍼런스 기조 발제 등이 잡혀 있었다"면서 "잘했다는 것은 아니지만 불가피한 사정이라고 소명했고, 귀국일자도 (검찰과) 협의해 귀국했다"고 설명했다.

'개인적 사유로 공권력을 거부하고 무력화시킨 점은 분명히 부적절하다'는 조 의원의 거듭된 지적을 받고 김 후보자는 "그 당시 그런 측면이 있다는 것을 사죄드린다"면서 다시 고개를 숙였다.

김도균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