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4년 전 사진 복붙? 이동환 고양시장 후보 공보물에 '황당' [6.1지방선거]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18년 시장후보 당시 사진과 속지 디자인 동일... 후보 측 “지금 바쁘니 다시 연락하겠다"

오마이뉴스

▲ . ⓒ 고양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6.1지방선거 선거공보물이 유권자들에게 배포된 가운데 국민의힘 이동환 시장후보가 4년 전 출마 당시 사용했던 공보물의 사진과 속지 일부 디자인을 그대로 실은 것으로 드러나 빈축을 사고 있다.

23일 본지는 "이동환 후보의 공보물이 4년 전 공보물과 유사하다"는 시민들의 제보를 받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정보도서관에 공개된 2018년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당시 후보자 공보물과 이번 선거 공보물을 비교했다.

그 결과 이동환 후보의 공보물 1면의 경우 당명만 자유한국당에서 국민의힘으로 교체되고 일부 경력 사항만 바뀌었을 뿐 사진부터 디자인까지 똑같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뿐만이 아니었다. 마지막 속지인 6면과 7면 또한 지역별 공약내용만 바뀌었을 뿐 유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마이뉴스

▲ 선거공보물 마지막 속지인 6, 7면 모습. 위의 이미지는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이동환 고양시장 후보 공보물이며, 아래는 최근 발송된 2022년 지방선거 공보물이다. ⓒ 고양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처럼 4년 전과 유사한 공보물을 받아본 주민은 대부분 황당하다는 반응을 나타냈다. 덕양구 거주하는 주민 박모씨는 "주민들 뭘로 보는지 모르겠다. 고양시를 새롭게 바꾸겠다는 시장후보가 4년 전 공보물에서 사진조차 바꾸지 않고 보내는 것은 너무 무성의한 것 아닌가"라고 성토했다.

이에 대한 해명을 묻자 이동환 캠프 측은 처음에 "4년 전 사용했던 (후보)사진과는 다르다"라고 했다가 계속된 질의에 "지금은 바쁘니 다시 연락하겠다"며 답변하지 않았다.

고양신문 남동진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덧붙이는 글 | 고양신문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