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국 귀국 앞둔 이근…SNS에 "아직 살아 있어 미안"(영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ㅣ김연수 기자] 우크라이나 국제 의용군으로 참전한 유튜버 이근(38) 전 대한민국 해군 특수전전단 대위의 근황이 전해졌습니다.

앞서 이근 측은 유튜브 채널 'ROKSEAL' 커뮤니티를 통해 "주치의는 부상이 심각하진 않지만 집중 치료와 몇 달간의 재활 치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며 "병가를 내고 한국에서 추가 치료를 받을 예정이며 부상을 회복한 뒤 한국 정부의 허락하에 우크라이나로 돌아갈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밝혔는데요.

귀국을 앞둔 이근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크라이나에서 찍은 사진과 동영상들을 올리며 근황을 전했습니다.

이근은 "그동안 내 욕 열심히 했냐? 살아 있어 미안하다" "그래. 폴란드 호텔 조식으로 생각해서 먹자"라며 항간에 떠돈 사망설과 폴란드 호텔 조식설을 반박했는데요.

이를 두고 네티즌들은 "생사가 달린 곳에 참전한다는 게 용기가 대단하다" "법대로 처벌해야 한다"며 다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한편 현재 이근은 정부 허가 없이 여행경보 4단계 지역인 우크라이나에 입국해 여권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당한 상태입니다.

더팩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water88@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