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美 초등학교서 또 '총기 난사'..."역대 최악의 참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진행 : 김영수 앵커, 엄지민 앵커
■ 출연 : 안미향 / YTN 텍사스 리포터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미국 텍사스의 한 초등학교에서 대낮에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현재까지 어린이 19명을 포함해 최소 21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10대 고등학생의 소행으로 드러났는데 범인은 현장에서 사살됐습니다. 얼마 전 버펄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한 지 2주도 안 됐는데 이런 상황에서 미국 전역이 또다시 충격에 휩싸인 모습입니다. 미국 텍사스에 살고 계신 YTN 안미향 리포터 화상으로 연결돼 있습니다. 나와 계십니까? 많은 어린 아이들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미 전역이 다 충격에 빠져 있을 것 같은데 특히 살고 계신 텍사스에서 일어난 사건이라 리포터님도 더 큰 충격이었을 것 같습니다. 현지 분위기는 어떻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