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규모 7.3 지진발생하면 6100명 사망” 도쿄도 예상피해 발표, 방재대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일본 도쿄도심 전경. 경향신문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쿄에서 리히터 규모 7.3의 직하지진(도시 바로 아래에서 발생하는 지진)이 발생하면 6000명 넘게 숨지고 19만동 넘는 건물이 피해를 입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도쿄도는 전망을 토대로 지진 대책에 착수했다.

도쿄도 방재회의지진부회는 25일 수도직하지진 발생 시 예상되는 피해를 발표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전했다. 동일본 대지진 이듬해인 2012년 이후 10년 만의 발표이다. 예상 시나리오에 따르면 도쿄도 오타구를 진원으로 하는 규모 7.3의 도심 남부 직하지진이 발생했을 때 피해가 가장 크다. 이 경우 도쿄도의 핵심인 도쿄23개구에서 사망자 6100명, 부상자가 9만3000명 발생할 것으로 예상됐다. 사망자 가운데 3600명은 지진 흔들림 때문에, 2400명은 화재 때문에 숨질 것이라도 전문가들은 예상했다. 사망자 예상치는 1995년 1월 고베시 일대를 강타한 한신·아와지 대지진(일명 고베 대지진)의 사망자 6300명과 비슷한 수준이다.

경제피해는 21조5600억엔(약 215조원)으로 예상됐다. 이는 올해 일본 정부 예산의 약 5분의 1에 해당한다. 건물피해는 19만4000동, 피난자는 299만명에 이를 것으로 나타났다. 10년 전 발표와 비교하면 사망자는 3500명, 건물 피해는 11만동 줄었다. 건물의 내진설계가 강화됐기 때문이다.

일본 열도는 태평양판, 필리핀해판, 유라시아판, 북미판 등 4개의 지각판(플레이트)의 경계에 있어 지진과 화산 등의 재해가 빈번하다. 특히 1400만명 넘게 살고 있는 도쿄에 직격탄을 안기는 후지산 분화와 수도직하지진 발생은 발생 가능한 가장 큰 재난으로 꼽힌다. 일본에서는 겐로쿠 대지진(1703년), 관동대지진(1923년) 등 200년에 한 번씩 대규모 수도직하지진이 일어나는 경향이 있다.

최근 통가 화산 폭발 등 환태평양 지진대에 지진, 화산이 잦아지면서 일본 방재당국도 대규모 지진발생 가능성을 주시하고 있다. 도쿄도는 이번 상정을 토대로 지역방재계획을 수정할 예정이다.

박은하 기자 eunha999@kyunghyang.com

▶ [뉴스레터]좋은 식습관을 만드는 맛있는 정보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