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野 자중지란…'책상 쾅' 尹 "이게 지도부냐" 朴 "나 왜 뽑았나"(종합)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朴, 비대위서 '86용퇴' 등 공개 거론…당 대변인은 "개인 의견" 선그어

비공개 회의서 고성 들리기도…朴 예고한 쇄신안 금주 발표도 어려울 듯

"부적절한 회견" vs "능수능란함까지 기대하나" 당내 여론도 사분오열

연합뉴스

선대위 참석한 윤호중 박지현 상임선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박지현 상임선대위원장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균형과 민생안정을 위한 선대위 합동회의에 참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 2022.5.25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정윤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반성과 사죄의 뜻을 담아 한 긴급 기자회견이 이틀째 당에 파열음을 불러오고 있다.

기자회견의 형식과 내용을 두고 윤호중 공동비대위원장과 갈등이 심해지며 당 투톱을 비롯한 지도부의 자중지란이 고스란히 노출되고 있다.

당내에서는 지방선거를 일주일 앞둔 상황에서 이 같은 양상이 선거 결과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는 등 혼란이 이어지는 양상이다.

박 위원장은 25일 국회에서 열린 당 선대위 합동회의에서 전날에 이어 다시 한번 반성과 사과를 언급했다.

박 위원장은 "반성하지 않는 민주당에 대한 국민의 분노가 더 깊어지기 전에 신속히 사과하고 다시 한번 기회를 달라고 호소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발언하는 윤호중 상임선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상임선대위원장(오른쪽 두번째)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균형과 민생안정을 위한 선대위 합동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5.25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박 위원장은 '86(80년대 학번·60년대생)그룹 용퇴론'을 두고도 "민주주의를 회복하고 정착시키는 역할을 완수한 만큼 아름다운 퇴장을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회의에 동석한 86그룹인 윤 위원장과 박홍근 원내대표, 김민석 선대위 공동총괄본부장 등을 앞에 두고 86퇴진론을 면전에서 꺼낸 셈이다.

선대위가 비공개로 전환되자 일부 참석자는 박 위원장의 태도를 성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공개 회의에 앞서 비공개회의에서 발언 내용을 조율하는 관례에도 불구하고, 전날 회견에 이어 박 위원장이 다시 한번 이런 과정을 거치지 않은 데 문제가 제기됐다.

전해철 의원은 "무슨 말을 해도 좋은데 지도부와 상의하고 공개 발언을 하라"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발언하는 윤호중 상임선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상임선대위원장(오른쪽 세번째)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균형과 민생안정을 위한 선대위 합동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5.25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윤 위원장은 책상을 '쾅' 내리치며 "이게 지도부인가"라고 말했다고 한다.

이에 박 위원장은 "저를 왜 (비대위원장으로) 뽑아서 여기 앉혀놓았나"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에서 회의실 밖에 대기하던 취재진에 고성이 들리기도 했다.

당은 이 같은 지도부 내 갈등상의 악영향을 우려한 듯 박 위원장의 언급을 개인 의견이라고 선을 긋고 있다.

신현영 대변인은 선대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박 위원장의 발언은 당의 혁신과 개혁을 위한 개인 의견"이라며 "다만 선거 전 서둘러 반성하는 것이 국민에게 얼마나 진정성 있게 다가갈 것인지는 충분히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당 대변인이 대표 격인 비대위원장의 발언에 공개적으로 문제를 제기한 것은 이례적이다.

그만큼 반성과 사과를 둘러싼 당 지도부 내의 갈등이 위험수위로 치닫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는 대목이다.

김민석 선대위 공동총괄본부장도 페이스북에 "김대중 시대조차도 지도자 1인의 지시 하나로 당이 좌지우지되지는 않았다"라며 "질서 있는 시스템 혁신이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적었다.

박 위원장의 입장을 당과 분리하며 진화에 나서고 있는 듯하지만, 당의 투톱은 서로를 향해 불편한 기색을 숨기지 않았다.

연합뉴스

민주당 선대위 합동회의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상임선대위원장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균형과 민생안정을 위한 선대위 합동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5.25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윤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저는 당을 대표하는 입장"이라며 "(박 위원장이) 향후 정치적 행보를 시사하는 기자회견을 하는데, 개인 행보에 대해 당이 협의를 해줘야 하는 것은 아니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박 위원장은 '지도부와 조율하지 않은 입장을 발표한 것은 절차적 문제가 있다'는 일각의 지적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박 위원장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기자회견 전 윤 위원장에게 같이 하자고 했고, 김 본부장과 회견 취지나 내용을 상의했다"라며 "어떤 절차를 더 거쳐야 했는지, 어느 당대표가 자신의 기자회견문을 협의를 거쳐 작성하는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적어도 민주당이라면 다양한 의견을 분명히 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지도부 협의도 중요하지만, 무엇이 맞는지 윤 위원장도 숙고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당내에서는 지도부 내 갈등뿐만 아니라 의원 및 보좌진 간 입장도 양분돼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수도권의 한 의원은 통화에서 "선거를 앞둔 상황에서 당의 분란을 조장하는 듯한 회견과 발언 내용은 현장에서 뛰는 사람들의 맥을 빠지게 한다"라며 "박 위원장의 처사가 신중하지 못하다"고 말했다.

강경파 모임인 '처럼회' 소속 김용민 의원은 이미 전날 페이스북에 "사과로 선거를 이기지 못한다"며 "새로운 약속보다 이미 한 약속을 지키는 것이 더 좋은 전략이다"라고 박 위원장을 비판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반면 이상민 의원은 KBS 뉴스에 출연해 "사과뿐만 아니라 개과천선했어야 한다"라며 "(박 위원장 회견을) 개인의견으로 폄하하는 것은 아직 정신을 못 차린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용진 의원은 통화에서 "일반적 상황은 아니지만, 우리가 박 위원장에게 정치적인 능수능란함을 기대한 게 아니라 당의 상황을 있는 그대로 얘기하라고 그 자리에 앉힌 것 아닌가"라며 "청년다운, 용기 있는 발언이었다"라고 옹호했다.

이동윤 민주당 보좌진협의회 회장도 페이스북에서 사견임을 전제로 "'사과로 선거를 이기지 못한다'고 하는데, 지금 상황에서 선거를 이길 대안은 있나"라며 "본인들은 과연 사과라도 했나"라고 말해 김 의원의 주장을 반박했다.

당의 사분오열 조짐에 박 위원장이 금주 중으로 예고한 쇄신안 발표도 흐지부지될 가능성이 커졌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쇄신안은) 금시초문이고 지금도 따로 논의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kjpark@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