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억대 금품 받고 일감 제공' 반도체기업 직원 입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협력업체로부터 억대 금품을 받고 일감을 제공한 혐의로 인천 송도국제도시 모 반도체기업 전 직원 A 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A 씨는 2019년부터 3년여 간 협력업체 8곳으로부터 1억8천만 원 상당의 금품을 가족 명의 계좌 등으로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회사 측은 내부 감사에서 A 씨가 발주업무를 맡으며 협력업체로부터 금품을 받고 일감을 제공한 사실을 확인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경찰은 A 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와 여죄를 수사할 방침입니다.

[백소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