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가비, 방송 활동 수입 얼마길래? ‘한강뷰+역세권+고층’ 아파트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사진= KBS 2TV '新가족관계증명서 갓파더' 캡처


안무가 가비(본명 신가비)가 새집을 공개했다.

24일 방송된 KBS 2TV ‘新가족관계증명서 갓파더’에는 가비의 새 집이 그려졌다.

이날 공개된 가비의 새 집은 역세권에 위치한 고층 아파트로 “이사 온 지 3주 정도 된 새 집이다. 서울에 있는 아파트인데, 고층 아파트에 한강이 보인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에 이금희는 “한강뷰는 성공의 상징 아니냐”며 감탄하기도 했다.

이어 가비는 거실에 놓인 패브릭 소파에 대해 “엄마(강주은) 집에서 영감을 받은 게 있다”며 “가구는 화이트와 우드로 포인트를 줬다”고 덧붙였다.

또 그는 “저 진짜 이런 집에 살고 싶었다”며 “이룰 수 없는 꿈같은 걸 이야기하는 느낌이었는데, 이렇게 살아볼 수 있어서 행복하다”라며 감격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