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기현 "박지현 사과하자 윤호중이 번복…민주당 이중플레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선패장 3인방 이재명·송영길·윤호중 사퇴가 진정한 사과 첫걸음"

연합뉴스

국민의힘 공약 실천 서약서 작성
(천안=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25일 오전 충남 천안시 불당동 김태흠 충남지사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현장 회의 시작 전 참석자들이 공약 실천 서약서를 들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김기현 공동선거대책위원장, 이준석 상임선거대책위원장, 김태흠 충남지사 후보, 권성동 공동선거대책위원장. 2022.5.25 psykims@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김서영 기자 = 국민의힘 김기현 공동선대위원장은 25일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의 대국민 사과에 대해 같은 당 윤호중 공동비대위원장이 개인 차원의 의견이라고 한 것을 두고 "이중플레이"라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충남 천안의 김태흠 충남지사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현장 선대위 회의에서 "박 위원장이 대국민 사과를 하자 윤 위원장이 개인 차원의 발언이라고 번복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민주당이 국민들에게 사과할 일이 없다고 하는 속내를 드러낸 것"이라며 "이재명 후보는 전적으로 공감한다고 하면서도 확대 해석은 경계한다고 했는데 이것은 또 무슨 궤변인가"라고 말했다.

이어 "선거 때문에 사과하는 척하지만, 속으로는 사과할 일 없으니 내부 총질하지 말라는 지령으로 보인다"며 "이 후보는 내부 총질 운운하며 박 위원장을 강도 높게 비판하는 강성 지지자들을 그대로 방치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김 위원장은 "이중플레이 DNA가 조금도 달라지지 않고 있다"며 "잘못했다고 말만 하고, 누구 하나 책임지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도리어 책임져야 할 대선 패배의 3인방이 더 큰소리를 치며 위세를 부리고 있다"며 "내로남불, 오만과 독선으로 점철된 민주당이 진정 사과할 의지가 있다면 그 첫걸음은 대선 패장 3인방인 이재명·송영길·윤호중 사퇴에서 시작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날 박 위원장은 대국민 사과 회견을 통해 "정말 많이 잘못했다"며 "이번 지방선거에 기회를 주시면 책임지고 민주당을 바꾸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윤 위원장은 "당과 협의된 바 없다"며 "개인 차원의 입장 발표"라고 선을 그었다.

yumi@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