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KIA 레전드’ 이범호-최희섭의 확신 “황대인이 계보 잇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KIA 타이거즈 1군 타격코치 이범호와 최희섭은 구단 레전드 타자를 언급할 때 절대 빼놓을 수 없는 이름들이다. 그리고 이들이 확신을 갖고 주목하는 다음 세대 KIA 타선의 주역이 있다. 바로 KIA의 타점 리더 8년차 내야수 황대인(26)이다.

황대인은 24일 대구 삼성전에서 시즌 5호 홈런을 터뜨렸다. 6회까지 끌려가던 흐름의 KIA가 2-3, 1점차로 따라 붙는 귀중한 한 방이었다. 흐름을 잡은 KIA는 8회 2점을 더 뽑아 4-3 역전승을 거뒀다.

동시에 이날 황대인은 32타점째를 기록하며 부문 리그 공동 3위로 올라섰다. 올 시즌 현재 페이스를 유지한다면 개인 최다인 2021년의 45타점을 넘어 100타점 이상도 노려볼 수 있는 흐름이다.

매일경제

KIA의 레전드 출신 이범호-최희섭 타격코치는 황대인의 성공을 확신하는 이들이다. 사진은 위풍당당한 현역 시절 그들의 모습. 사진=김영구 기자


외국인 타자가 아닌 내국인 선수 가운데 KIA에서 100타점 이상을 기록한 이는 2020년의 최형우(115타점)가 마지막이었다. 지난해 KIA는 그런 최형우마저 55타점에 그쳐 팀내 최다 타점이 김선빈의 67타점에 그쳤다.

하지만 올해는 황대인이 타점 부문 흐름을 이끌고 새로운 외국인 타자 소크라테스 브리토(31타점) FA 이적생 나성범(29타점)이 그 뒤를 바짝 쫓으며 무게감이 한층 더해진 중심타선의 힘을 보여주고 있다.

올해 황대인도 그만큼 강한 동기부여와 의욕을 갖고 있다. 이런 활약에 대해 황대인은 “데뷔 때부터 워낙 많은 기대를 받았는데 늦은 결과가 나온 만큼 앞으로 10년간 ‘타이거즈의 대표 우타 거포’로 불릴 수 있게, 오랫동안 좋은 활약을 하고 싶다”면서 “명문팀 KIA에는 수많은 레전드 선배가 계셨는데 나 역시 그 길을 잇고 싶다”며 올해를 새로운 전기로 만들고 싶다는 굳은 각오를 전하기도 했다.

그리고 이런 황대인의 활약을 지켜보며 가장 흐뭇해하는 이들이 있는데, 바로 KIA 1군 타격코치로 합을 맞추고 있는 이범호 타격코치와 최희섭 타격코치다.

매일경제

사진=김영구 기자


이범호 타격코치는 “황대인이 확실히 타격에 있어서 긍정적인 변화가 생겼다. 시즌 전 캠프에서도 타격 자세와 매커니즘을 수정하면서 시즌에 들어와서 더 강한 타구들이 나오고 있다는 게 가장 고무적인 부분”이라며 황대인의 변화를 설명했다.

황대인은 변화구 대처에 다소 약점이 있었던 기존 타격 자세에서 조금 더 간결하고 컴팩트한 스윙으로 올해 바꾸고 정확도 면에서도 커리어 가운데 가장 돋보이는 타율 0.290을 기록 중이다.

또 이범호 코치는 “시즌 초반에는 좋은 투수들을 많이 만나고 속구 스피드가 돋보이는 투수들 상대로 어려움도 있었는데, 차츰 타격 사이클이 올라오고 좋은 기록이 나오면서 스스로도 많이 자신감을 갖게 된 것 같다”고 했다. 이 코치는 삼진을 당하거나 범타가 되더라도 자신있는 스윙을 하고 있는 것을 가장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2015년 2차 1라운드 2순위로 프로에 지명 받았을 당시부터 황대인은 향후 KIA의 10년을 이끌 타자, 핫코너를 지킬 ‘이범호의 후계자’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매일경제

2019년 감동과 눈물의 은퇴식 당시 레전드 이범호. 이제 지도자로 새로운 길을 걷고 있는 이범호 KIA 타격코치는 황대인이 자신보다 더 큰 성공을 거두길 바랐다. 사진=KIA 타이거즈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런 평가에 이 코치는 “나보다 훨씬 더 좋은 타자가 돼야 하고 더 성공해야 한다”며 겸손하게 손사래를 친 이후 “아직은 시간이 더 필요하겠지만 황대인이 앞으로 KIA를 이끌어갈 우타 거포가 될 수 있다고 믿는다”며 황대인의 성공에 대해 강한 확신을 내비쳤다.

아직 보완점도 많지만 그만큼 기대가 더 크다. 이 코치는 “KIA뿐만 아니라 KBO리그 전체 한국의 젊은 타자 중에도 우타거포가 많지 않다. 그래서 황대인이 가진 능력이나 미래가 더 특별하다”라며 “황대인은 이제부터가 시작이라고 본다. 앞으로 부상만 조심하고 더 노력한다면 KIA에도 30홈런 100타점을 기록할 수 있는 우타 거포가 생길 것”이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최희섭 코치 역시 황대인에게 강한 신뢰를 갖고 있는 건 마찬가지였다. 최 코치는 “올해 황대인이 확실히 자신만의 존이 생긴 것 같다”면서 “타석에서 자신감이 확실히 보이고, 상대를 파악하는 능력도 늘었다. 노림수도 좋아졌기에 찬스 상황에서 더 많은 타점을 올리게 된 것”이라며 올해 황대인의 활약을 설명했다.

매일경제

사진=김영구 기자


최 코치는 또한 오랜 기간 코치로 황대인의 성장과정을 지켜봤다. 그렇기에 더욱 황대인의 이런 변화들이 반가웠다. 최 코치는 “이제부터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생각한다. 타격 타이밍을 맞추는 부분이 더 좋아진 만큼 계속해서 타점도 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하며 “더 잘 할 거고, 잘 해야 한다. 올해가 황대인의 새로운 시작이 될 수 있을 것 같다”며 황대인의 올 시즌을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최 코치는 “나뿐만 아니라 김종국 감독과 이범호 코치도 많은 애정을 갖고 많은 조언을 해주고 있다. 그만큼 우리 팀에서 기대가 큰 선수”라며 “앞으로 장래에서도 좋은 기록을 많이 남길 수 있는 타이거즈 거포 계보를 잇는 선수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큰 기대감을 전했다.

KBO리그,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일본프로야구를 모두 거친 한국 타자 역사의 산증인들의 자신감 넘치는 확신. 이보다 더한 보증이 있을까.

[김원익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