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환자가족 고통 줄이는 간병인 제도 절실[내 생각은/이용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최근 다리를 다쳐 수술 후 근 두 달간 거동이 불편한 상태로 병원 신세를 져보니 간병인 비용이 심각하다는 것을 피부로 느꼈다. 하루 10만 원씩 현금이 빠져나가는데 10일 단위로 지급하다 보면 숨이 넘어갈 만큼 경제적 부담이 크다. 요양병원 등 인증기관의 간병인들은 요양보호사가 맡아 국가 지원을 받으며 일하고 있어 환자들의 부담이 덜한데 일반 의료기관은 이런 지원이 없어 환자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 간병인은 이제 선택이 아니라 필수 요소로 인식되고 있다. 가족이 환자를 돌보면 본업을 제대로 하기 어렵다. 간병인을 두자니 금전적 부담이 커 가족 간 갈등과 파산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새 정부는 하루빨리 간병인 제도의 문제점을 파악하고 이를 요양보호사처럼 제도권으로 흡수하는 국가 지원 체계를 마련해야 한다. 환자 부담 간병인 제도의 부담이 커지면 사회복지 또한 약화될 것이다. 관련 제도의 법제화가 꼭 필요하다.

※ 동아일보는 독자투고를 받고 있습니다. 각 분야 현안에 대한 여러분의 의견을 이름, 소속, 주소, 휴대전화 번호 등 연락처와 함께 e메일(opinion@donga.com)이나 팩스(02-2020-1299)로 보내주십시오.원고가채택되신 분께는 소정의 원고료를 지급합니다.

이용호 경남 사천시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