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정후가 3루타 후 세레머니한 이유? “요즘 너무 안 좋아서…” [MK인터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요즘 너무 안 좋아서…. 나도 모르게 나왔다.”

키움 히어로즈는 2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2 프로야구 정규시즌 LG 트윈스와의 원정 시리즈 첫 경기에서 6-4로 승리했다. LG전 3연패 탈출을 이끈 일등 공신은 이정후(24)다. 결정적인 순간 멋진 안타를 터뜨려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이정후는 이날 5타수 1안타 1득점 2타점을 기록했다. 결승타를 때려내기는 했지만 승리 후에도 웃지 않았다. 그는 “요즘 너무 안 좋아서”라는 말을 반복할 정도로 자신의 타격에 전혀 만족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매일경제

키움 이정후(24)가 24일 잠실 LG전 6회 2타점 적시타를 친 후 세레머니하고 있다. 사진(잠실 서울)=천정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정후의 4월 타율은 0.323. 31개의 안타를 기록했고 4홈런을 더했다. 5월에도 타율은 나쁘지 않다. 3할 이상을 치고 있다. 그도 “타율을 유지하는 게 참 신기하다. 4월에는 솔직히 좋았다. 5월에도 좋을 줄 알았다(웃음)”며 “물론 지금 성적이 시즌 성적으로 이어지는 건 아니다. 과정을 치르면서도 작은 결과에 마음이 바뀌기 쉽다. 타격감이 안 좋아도 결과가 좋으면 마음이 괜찮은데 반대의 경우는 조금 아쉽다. 앞으로 좋을 일만 있었으면 한다”고 바랐다.

타율은 그대로인데 타점이 많이 줄었다. 이정후는 4월 20타점을 기록했지만 5월에는 4타점을 추가한 것에 그쳤다. 2타점은 오늘 나왔다. 그동안 득점권 상황에서 힘을 쓰지 못했음을 증명하는 기록이다.

매일경제

키움 이정후(24)가 24일 잠실 LG전 6회 멋진 2타점 3루타를 치고 있다. 사진(잠실 서울)=천정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래서일까. 이정후는 6회 2타점 3루타를 때려낸 후 화끈한 세레머니를 했다. 그는 “평소 세레머니는 잘 안 한다. 최근에 경기력이 안 좋았고 바로 전 타석에서 병살타를 쳤기에 나도 모르게 나온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중심 타자인 만큼 득점권에선 좋은 모습을 보여야 한다. 우리 투수들이 정말 잘하고 있다. 득점만 해주면 된다. 앞으로도 득점권이 올 때는 더 자신 있게 집중해서 타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정후는 키움의 에이스다. 그렇기 때문에 많은 견제를 받을 수밖에 없다. 그러나 그는 크게 신경 쓰지 않았다. 오히려 “스트라이크 존 적응, 상대 투수들의 견제 등 여러 부분이 있지만 이미 견제는 몇 년 전부터 받아왔다. 그저 내 실력이 부족한 것이다. 밸런스를 찾아야 한다. 앞으로 좋아질 일만 남았다고 생각한다”며 에이스답게 든든한 모습을 보였다.

끝으로 이정후는 “우리 팀 전력이 다른 팀에 전혀 밀리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빈자리가 생겨도 많은 선수들이 있기 때문에 잘 채워주고 있다. 상위권을 유지할 수 있는 이유는 응집력에 있다. 타격과 수비, 이건 내 몫이다. 집중해서 잘 해내겠다”고 다짐했다.

[잠실(서울)=민준구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