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마이크로소프트, SW 개발 위한 클라우드PC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디넷코리아=김우용 기자)마이크로소프트가 개발자를 위한 애저 가상데스크톱 서비스를 공개했다. 애저 클라우드 상에 소프트웨어 개발을 위한 가상PC를 간단히 생성하고, 워크스테이션 수준의 성능을 갖춘 환경에서 소스코드 작성부터 깃허브 저장, 애플리케이션 테스트, 배포까지 할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24일(현지시간) 온라인으로 개최한 연례 개발자행사 '마이크로소프트 빌드2022'에서 '마이크로소프트 데브박스(Dev Box)'를 소개했다.

마이크로소프트 데브박스는 개발 프로젝트를 위해 워크스테이션을 갖추지 않고도 필요한 요건에 맞게 사전 설정된 가상 워크스테이션 개발환경을 제공한다. 윈도, 맥OS, 안드로이드, iOS 등 어떤 운영체제에서도 이용할 수 있고, 웹브라우저에서도 쓸 수 있다.

지디넷코리아

마이크로소프트 데브박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발자는 향후 제공될 개발자 포털에서 프로젝트 목적 혹은 유형에 따라 사전설정된 사양을 선택하고, 가상 PC를 생성할 수 있다. 인터넷 접속으로 데브박스에 로그인 하면 가상 PC의 비주얼스튜디오로 애플리케이션 소스코드 작성에 돌입하고, 깃허브 저장소 연결도 곧바로 된다. 가상 PC에 팀 멤버를 접근하게 할 수 있다.

개발자에게 익숙한 IDE, SDK, 윈도용 툴 등을 지원한다. 복수의 데브박스를 병렬로 운영하는 것도 가능하다.



마이크로소프트 데브박스는 애저가상데스크톱(AVD) 기반으로 작동한다. 윈도365(클라우드PC)와 통합 가능하다. IT관리자는 데브박스 이미지를 생성해 배포관리할 수 있다.

데브박스는 빌드2022 개막과 동시에 프라이빗 프리뷰로 제공되기 시작했다. 퍼블릭 프리뷰는 향후 수개월 내로 예정됐다. [☞마이크로소프트 데브박스 프리뷰 참가하기]

김우용 기자(yong2@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