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푸틴 정적’ 나발니, 항소심서도 9년형… “미치광이가 벌인 전쟁” 푸틴 저격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모스크바 법원, 나발니 항소 기각·1심 판결 유지
나발니 "미치광이가 우크라에 발톱 꽂아" 맹비난
한국일보

수감 중인 러시아의 야권 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가 24일 모스크바시 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재판에 화상으로 출석했다. 모스크바=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정적(政敵)으로 꼽히는 러시아 야권 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가 사기죄와 법정 모독 혐의로 항소심에서도 1심과 같은 9년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24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모스크바 법원은 이날 나발니가 제기한 항소를 기각하고 원심 판결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나발니는 자신이 설립한 반부패재단 기부금 470만 달러를 개인 용도로 횡령하고 다른 재판에서 판사를 모독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1심 재판부는 9년 징역형과 120만 루블(약 1,400만 원) 벌금형을 선고했다.

항소심 판결에 따라 나발니는 수감 조건이 한층 엄격한 중죄인 교도소로 이감될 예정이다. 하지만 변호인은 항소심 판결도 받아들일 수 없다며 즉각 상고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발니는 지난해 2월 법원이 2014년 횡령 혐의 관련 집행유예 판결을 취소해 2년 6개월 형기를 살고 있다. 이미 1년 넘게 수감 생활을 했는데 1, 2심 판결로 형기 9년이 추가됐다. 다만 나발니가 받은 9년 징역형이 기존 형량에 추가돼 전체 형량이 11년 6개월로 늘어날지, 아니면 합산 처리돼 전체 형량이 9년으로 될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2011년 반부패재단을 세워 러시아 고위 관료들의 비리 의혹을 폭로해 온 나발니는 푸틴 대통령에게는 눈엣가시 같은 존재다. 2020년 8월에는 러시아 국내선 비행기 안에서 독극물 테러를 당해 국제적 이슈로 떠올랐다. 이 사건에 러시아 연방보안국(FSB)이 개입돼 있다는 의혹이 꾸준히 제기됐으나, 러시아 정부는 지금까지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 테러 직후 독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던 나발니는 지난해 1월 17일 귀국한 직후 공항에서 체포ㆍ수감됐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나발니는 이날 항소심 선고공판에서도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푸틴 대통령을 강하게 비판했다. 수감된 상태에서 화상으로 재판에 출석한 나발니는 “푸틴 대통령이 어리석은 전쟁을 벌이고 있다”며 “당신들은 모두 역사적 패배를 겪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러시아가 국민의 적이 된 도둑과 범죄자들에 의해 운영되고 있다”면서 “한 미친 사람이 우크라이나에 발톱을 꽂았는데 그가 그걸로 뭘 하고 싶은지 모르겠다”고 규탄했다.

김표향 기자 suzak@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