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리운전 대기업 제한"…논란 여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대리운전은 중소기업에 적합한 업종이라는 판단이 나왔습니다. 이미 시장에 들어와 있는 카카오와 티맵은 어쩔 수 없고, 다른 대기업의 시장 진출은 막기로 했습니다.

제희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대리운전기사를 부를 때는 전화 또는 앱을 사용합니다.

중소업체들은 대부분 전화 호출입니다.

그런데, 카카오와 티맵 같은 플랫폼 대기업이 앱을 넘어 전화 호출업체를 인수해 들어오자 중소업체들은 골목상권 침해라고 반발해 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