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여의도 샛강∼서울대까지 16분… 신림선 도시철도 28일 달린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 11개 정거장 7.8㎞ 노선 개통

기존 35분 거리서 절반 이상 단축 효과

한 번에 268명… 1일 최대 13만명 수송

‘1역1동선’ 확보… 교통약자 배려 최선

무인 운행 가능 시스템 국내 첫 도입

세계일보

개통 앞둔 신림선 서울 경전철 신림선 도시철도 개통을 4일 앞둔 24일 신림선 보라매병원역 종합관리동에서 프레스투어가 진행되고 있다. 서상배 선임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에서 관악구 서울대까지 16분이면 이동하는 ‘신림선 도시철도’가 개통된다.

철도시설이 부족해 주로 버스에 의존했던 서울 서남권(영등포구, 동작구, 관악구) 주민들의 교통 편의가 상당 부분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24일 서울시에 따르면 신림선 도시철도가 오는 28일 오전 5시30분부터 운행한다. 신림선은 서울 서남권 지역인 여의도 샛강역에서 관악산(서울대)역까지 환승 정거장 4곳을 포함한 11개 정거장을 연결하는 총 7.8㎞ 노선이다. 9호선 샛강역에서 시작해 1호선 대방역, 7호선 보라매역, 2호선 신림역을 거쳐 관악산(서울대)역까지 연결한다.

신림선을 이용하면 여의도 샛강역에서 관악산(서울대)역까지 출퇴근 시간이 절반 이상 단축된다. 기존 버스로 35분 이상 걸린 시간이 16분으로 짧아진다. 배차 간격은 출·퇴근 시 3.5분, 평상시 4∼10분이다. 1일 최대 13만명 수송 가능하며, 한 번에 최대 268명이 이용할 수 있다. 요금은 교통카드를 이용하면 기존 지하철과 동일(성인 1250원, 청소년 720원, 어린이 450원)하고, 수도권 통합환승할인제도를 적용받는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림선은 양방향 무선통신을 통해 열차 위치, 속도 등을 제어하는 국산 신호시스템(KRTCS)이 국내 최초로 도입됐다. 모든 전동차의 무인 운행이 가능하다. 다만 긴급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개통 초 6개월간은 열차에 기관사가 탑승하고, 1개월간 역사마다 안전요원을 배치해 응급상황에 대처한다. 국산 신호시스템은 신림선을 시작으로 향후 개통되는 철도에도 도입될 예정이다.

각 정거장에는 실내공기질을 향상하기 위한 전자기이온화장치가 설치됐다. 정거장, 열차, 선로 등엔 총 563개의 200만 화소 고화질 폐쇄회로(CC)TV를 설치하고 모든 승강장에 범죄예방디자인을 적용해 안전도를 높였다.

도림천변을 따라 급곡선구간이 많은 지형에 맞게 서울시 최초로 고무차륜 전동차가 도입된 것도 특징이다. 고무차륜 전동차는 철제차륜 전동차보다 소음이 적다. 기존 전동차와 달리 궤도가 없고 콘크리트 주행로와 안내레일 방식으로 설계돼 탈선 위험이 없으며, 제동거리가 짧아 정위치 정차 능력이 궤도 전동차보다 우수하다.

모든 역사에 엘리베이터를 설치해 ‘1역1동선’을 확보해 장애인, 고령자 등 교통약자가 도움 없이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소파, 기저귀 교환대 등이 준비된 임산부 휴게시설도 전 역사에 마련됐다. 샛강·대방·보라매·신림역 등 환승역사와 2030세대 주거 밀집 지역인 서원·관악산(서울대)역 등 6곳에는 미술작품을 설치해 시민에게 볼거리를 제공한다.

이정화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신림선은 기존 지하철 1·2·7·9호선과 연결돼 서울 서남권 지역의 교통편의가 크게 개선될 것”이라며 “시민에게 쾌적하고 편리한 철도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구윤모 기자 iamkym@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